김무성 "野와 소통"…안철수 "약속 이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26 17:11  

국회 등원 첫 날 강조
이완구 "지역·정파 초월해야"




4·24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새누리당 김무성·이완구,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첫 신고식을 치렀다. 이들 의원은 본회의에 참석해 의원 선서를 마친 뒤 향후 의정 활동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헌법을 준수하고 국민의 자유와 복리 증진 및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의 선서문은 5선 고지에 오른 김 의원이 대표로 낭독했다.

김 의원은 인사말에서 “야당 의원도 자주 뵙고 대화 많이 하고 소주 한잔 하고 싶은데 꼭 콜하면 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9년 만에 이곳 국회, 친정에 오니까 얼떨떨하다. 많이 바뀌었고 길도 잘 못 찾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2009년 (충남)지사 사퇴 이후 3년 동안 개인적으로 대단히 힘든 시기를 보냈다. 특히 작년에 병마와 싸우면서 저를 되돌아볼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지역과 정파를 초월해 국민이 바라는 바를 정치권이 해내야 한다”며 “국민에게 희망과 꿈을 제시하고 새로운 국가 발전에 성장동력과 비전을 제시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봤다”고 덧붙였다.

앞서 두 의원은 새누리당 지도부와 상견례 자리 및 의원총회에 잇달아 참석해 각오를 밝혔다. 김 의원은 “삶에 지쳐 피곤해하는 서민과 많은 대화를 했는데 정치판에 대한 실망감과 비판이 도를 넘은 것 같다”며 “국회가 국민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국회 본회의장에 처음 선 안 의원은 앞서 인사를 한 두 의원과 달리 미리 준비한 원고를 꺼내들고 읽기 시작했다. 그는 “이번 선거를 통해 많이 배웠다. 국회의원이 얼마나 엄중한 책임을 갖게 되는지 선거과정에서 체험했다”며 “결국 선거란 유권자 정치인 간 약속을 맺는 과정의 연속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또 무소속 의원임을 의식한 듯 “정치란 절대 혼자서 할 수 없단 사실도 잘 안다. 부족한 것은 도움을 청하고 늘 겸손한 자세로 함께하겠다”고 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임창정 "아내한테 무릎 꿇고 빌어" 폭탄 발언



▶ '외출하고 돌아온 아내의 속옷 검사를…' 경악



▶ "아이돌 女가수 성접대 가격은…" 폭탄 고백



▶ 배우 김형자 "곗돈 20억 사기 친 가수는…"



▶ 박시후 고소한 A양, 연예인 지망생 이라더니…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