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경제 English] 유튜브 광고단가 3분의1로 하락

입력 2013-05-05 17:59   수정 2013-05-06 00:32

▶ 유튜브 광고단가 3분의1로 하락

The vast majority of YouTube’s users probably don’t think of it as a place to earn money. The video giant wants to change that. It’s trying to build a bench of talent that can support its ambition of competing with traditional TV.

But for many of the more than 1 million creators who have signed up for the ad-revenue sharing program since its launch, the payout has been disappointing. The surge in new content-about 72 hours of which is uploaded each minute today vs. every 48 hours in 2011-makes it harder for any one content channel on the site to get noticed.

Even worse for creators: Rates that advertisers pay to be on popular videos have fallen by about one-third since last June, according to research firm TubeMogul, which bases its figures on rates for several video sites, including YouTube.



대부분의 유튜브 이용자들은 이 동영상 공유사이트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장소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유튜브는 이런 인식을 바꾸길 원하고 있다. TV와 경쟁하기 위해 인재들을 끌어들이려고 노력 중이다.

그러나 유튜브가 광고수익을 콘텐츠 제작자와 분배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한 이후 이 프로그램을 신청한 많은 제작자들이 실제로 얻은 수익은 실망스러웠다. 유튜브를 통해 돈을 벌려는 이용자들이 몰리면서 새로운 콘텐츠가 많이 늘었기 때문이다. 2011년엔 1분마다 48시간 분량의 동영상이 올라왔지만 지금은 1분마다 72시간 분량의 동영상이 업데이트된다. 그만큼 사이트에서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일이 더 어려워졌다.

더 심각한 것은 유명한 유튜브 동영상에 삽입되는 광고 단가가 지난해 6월 이후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사실이다. 비디오리서치업체 튜브모굴이 유튜브를 비롯한 몇몇의 동영상 공유 사이트를 조사한 결과다. 블룸버그비즈니스위크 일부 발췌

번역 : 파고다 다이렉트 잉글리시 강남센터 션 조 강사




장윤정 '10년 수입' 탕진한 사업 뭔가 봤더니
한국女 '글래머' 비율 봤더니…이럴 줄은
국가대표 男, 사업하다 20억 잃고 노숙을…
아이유, 사기 당해 잃은 돈이…충격
류현진, LA서 샀다는 고급아파트 값이 '깜짝'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