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문방구' 정익환 감독 "올 로케 경주 촬영, 날씨가 좋아서 다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08 17:39  

'미나문방구' 정익환 감독 "올 로케 경주 촬영, 날씨가 좋아서 다행"


[김보희 기자] 정익환 감독이 경주 올 로케 촬영을 진행한 '미나문방구' 촬영 소감을 밝혔다.

5월8일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미나문방구’(감독 정익환, 제작 별의별)언론배급 시사회가 진행된 가운데 정익환 감독 및 배우 최강희와 봉태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나 문방구'는 경주 올 로케로 진행됐으며, 세트를 짓지않고 실제 문방구를 섭외해 촬영했다.

이날 정익환 감독은 올 로케이션을 진행한 소감에 "경주에서 촬영을 하면서 너무 감사한게 날씨가 좋았다. 날씨가 나빴다면 무척 힘들었을텐데 날씨가 큰 도움이 됐다"라며 날씨에 덕을 돌렸다.

이어 정 감독은 "올 로케 촬영하면서 힘든 것이 있다면 해가 돌아가거나 해가 지는 시간에 민감해지더라. 또 아무래도 문방구를 실제 섭외해서 촬영하다보니 장소가 협소해 문방구 안이 시끌벅적했다. 문방구는 안에 세팅만 미술팀이 건들였을 뿐 원래 모습 그대로다. 경주의 풍경 역시 영화 분위기와 잘 어울렸다. 진짜 날씨가 좋아 다행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방구'라는 소재를 이야기에 주제로 담은 이유에 "문방구라는 장소 자체가 현재 많이 사라지고 있고 있지만, 지금 문방구는 변함없이 아이들이 간다. 나 또한 팬시 오피스 가게 등이 생겨나는 시대에 문방구라는 장소가 좋았다"며 "아직도 아이들은 문방구에 많다. 아이들이 문방구 앞에서 보면 지금이나 옛날이나 차이가 없다. 나 또한 작업 할 때 문방구에 하루에 한 번씩 들렸다. 마음이 좋아지더라"고 말하면서 문방구에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미나문방구’는 잘 나가던 공무원 ‘미나(최강희)’가 억지로 떠맡게 된 골칫덩어리 문방구를 처분하려다 생각지 못했던 초딩 단골의 거센 저항에 맞닥뜨리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로, 5월16일 전국 개봉 한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박승현 사망, 근이영양증 투병 중 끝내…
▶ '장옥정' 김태희, 유아인과 합방…악녀 본색 시동
▶ [w위클리] 박재정 씨,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통했네요
▶ [★인터뷰] 음원대박 긱스, 수익은 얼마나? “사무실도 옮겨”
▶ [포토] 서우 '유혹의 치맛자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