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회사채시장 ‘甲의 횡포’ 줄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10 14:53  

[마켓인사이트] 회사채시장 ‘甲의 횡포’ 줄었다

우량기업 '밀어내기식' 발행 줄어…이미지 관리 차원
우월적 지위로 이자 아끼려다 '망신' 경험 누적
금리변동성 확대로 투자수요도 부진해져



이 기사는 05월09일(06:15)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회사채시장의 ‘갑(甲)’으로 불리는 우량 대기업들이 회사채를 비싼 값(낮은 금리)으로 발행해 증권사에 판매 부담을 떠넘기던 관행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자금조달 비용을 몇 푼 더 아끼려다가 회사 이미지만 해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에 실망한 기관투자가들이 우량 회사채 투자에도 신중하게 접근하면서 수요예측 참패 사례가 잇따른 데 따른 결과다.

◆“회사채, 시가보다 싸게 팝니다”
국내 2위 LPG 판매업체인 E1은 지난달 26일 5년 만기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하면서 공모희망금리 상단을 ‘개별민평+0.02%포인트(연 3.00%)’로 제시했다. 개별민평이란 채권평가사들이 매일 개별 채권에 매기는 평균 가격으로 일종의 ‘표준 매매가격’ 역할을 한다.

우량 대기업이 회사채를 개별민평보다 높은 금리, 즉 시장 유통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발행하는 사례는 드물다. 회사채는 거래가 활발한 새 물건일수록 인기가 높기 때문이다. 금융위기 이후 우량 회사채 시장이 줄곧 공급부족을 겪은 결과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난달에만 E1과 삼성테크윈, SK에너지, SK네트웍스, 포스코에너지, 삼성토탈 6곳이 유통금리보다 높은 금리라도 수요에 맞춰 회사채를 발행하겠다고 공시했다. A+ 신용등급 이상 우량 일반회사채 전체 신고건수(11건)의 절반을 웃도는 규모다. 이들은 희망공모금리 상단을 개별민평보다 0.01~0.04%포인트 높게 제시했다. 또 대부분 개별민평보다 높은 금리에 발행을 최종 확정했다.

우량 대기업들이 전보다 낮은 자세로 수요예측에 나선 것은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부진 때문이다. 끝까지 팔리지 않은 물량은 모두 참여 증권사들이 인수해야 하는데, 매번 회사채를 발행할 때마다 증권사에 무거운 부담을 지울 수도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대형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과도한 금리 욕심을 내는 기업 수요예측엔 참여 자체를 거부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투자자가 제한적인 시장에서 잘못 낙인찍혔다가는 늘상 수요예측에 실패하고, 미매각 부담을 증권사에 전가해야 하는 악순환에 빠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가보다 비싼 회사채엔 ‘파리’만…
적지않은 우량 대기업들은 여전히 수수료를 지급하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증권사들에 저금리로 회사채를 인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수요예측 제도 도입 이후 기관투자가들의 참여내역 공개가 의무화되면서 대외 이미지에 신경쓰는 기업도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처럼 시장금리 변동성이 클 때 자칫하면 투자자를 한 곳도 모으지 못해 망신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에는 이마트와 GS칼텍스가 이같은 수모를 겪었다. 개별민평보다 낮은 희망공모금리로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했다가 희망공모금리 이내 기관 참여 ‘0건’을 기록했다. SK텔레콤도 7년 만기 회사채를 개별민평보다 낮은 금리로 발행하려 했지만, 투자자가 없어 발행계획 자체를 접어야 했다.

금리 움직임이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상황에선 증권사들도 의욕적으로 회사채를 인수하기 어려워졌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투자자와 이견이 커 팔리지 않은 회사채를 인수할 경우 큰 손실을 볼 수 있어 고객기업에 웬만하면 발행계획을 바꿀 것을 유도하고 있다”며 “수요예측을 준비하는 기업들에도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좀 더 시장 친화적인 희망공모금리를 제시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아영/이태호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속보]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한경 스타워즈] 대회 전체 수익 2억원에 달해.. 비결은?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