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 주파수 배정놓고…SKT·LGU+ vs KT '설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14 17:30   수정 2013-05-14 22:19

통신 3사가 4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인 롱텀에볼루션(LTE) 주파수 추가 배정을 앞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내달까지 할당 대역과 경매 규칙 등 주파수 할당 방안을 결정, 공고하기로 하자 자사에 유리한 방안으로 유도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쟁점은 1.8㎓ 대역 주파수를 보유한 KT에 인접 대역을 추가 할당할지다. 미래부 출범 전 방송통신위원회가 세 가지 할당 방안 가운데 하나로 이를 내놓자 SK텔레콤LG유플러스는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반면 KT는 인접 대역을 할당하지 않으면 이동통신 사업을 계속하지 못해 시장에서 퇴출될 위기에 놓일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SK텔레콤은 1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KT에 인접 대역을 할당하는 것은 7조원 규모의 특혜를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상헌 SK텔레콤 상무는 “KT가 인접 대역을 가져가면 5000억원의 투자비로 3~6개월 안에 광대역 LTE 서비스에 나설 수 있는 반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28개월간 최대 3조3000억원을 투자해 망을 깐 뒤에야 광대역 서비스를 할 수 있다”며 “이는 심각한 불공정 경쟁”이라고 말했다.

KT가 인접 대역을 가져가면 기존 전국망과 붙여 손쉽게 광대역 LTE를 제공할 수 있다. 지금보다 두 배 빠른 초당 최대 150메가비트(Mbps) 속도의 LTE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반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광대역 LTE를 새로 구축해야 한다. KT는 기존 고속도로에 갓길만 트면 되지만 다른 통신사는 고속도로를 새로 깔아 연결해야 하는 셈이다.

이에 대해 KT는 “이번에 인접 대역을 주지 않으면 LTE 사업을 더 이상 하지 못해 이동통신 시장에서 퇴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과거에 보조 주파수로 배정받은 900㎒ 대역에 문제가 있어 경쟁사들이 광대역 서비스를 준비하기 위해 보조망을 까는 동안 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인접 대역 없이는 경쟁에서 크게 뒤처진다는 논리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장윤정, 집 처분하고 남편 도경완에게 가더니…

女중생과 합의하에 성관계 했다가…날벼락

女승무원 엉덩이 만지자 반응이 '이럴 줄은'

서유리, 블라우스 사이로 '가슴 노출'…어머!

심이영 과거 사진, 전라 상태로…'경악'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