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성, 9타차 뒤집고 日 메이저 우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19 17:32   수정 2013-05-20 01:43

JPGA챔피언십 마지막날 마쓰야마에 극적 역전승


김형성(사진)이 일본 메이저대회인 제81회 일본 PGA챔피언십 닛신컵누들배(총상금 1억5000만엔)에서 9타 차를 뒤집은 대역전극을 펼치며 우승을 차지했다.

김형성은 19일 일본 지바현 소부CC(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몰아치며 최종합계 5언더파 279타로 2위 그룹을 1타 차로 제쳤다. 지난해 8월 바나H컵KBC오거스타 우승에 이어 투어 통산 2승째다. 우승상금은 3000만엔.

김형성 2~5번홀에서 4연속 버디를 잡은 뒤 7, 8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전반에만 6타를 줄였다. 이어 후반 들어 13번홀 보기를 범했으나 14번홀 버디로 만회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최종일 선두로 나선 마쓰야마 히데키(21)는 일본 프로골프의 ‘샛별’로 떠오른 선수로 지난달 프로 데뷔 두 번째 경기에서 우승했다. 1999년 일본프로골프협회(JGTO)가 출범한 이후 프로 데뷔 후 두 번째 대회 만에 우승한 선수는 마쓰야마가 처음이었다. 전날 마쓰야마가 4타 차 선두가 부상하자 일본 골프계는 프로 데뷔 4경기 만에 메이저 우승을 거머쥘지를 놓고 여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러나 마쓰야마는 이날 7개의 보기를 쏟아내고 버디는 3개에 그치며 4오버파 75타를 기록해 후지타 히로유키, 후지모토 요시노리(이상 일본)와 함께 김형성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머물렀다.

김형성은 지난달 유러피언투어 발렌타인챔피언십에 출전해 한국 선수로서 가장 높은 공동 6위에 오르는 등 좋은 감각을 선보였다.

2008년 국내에서 시즌 2승을 거두며 한국프로골프투어 대상을 수상한 뒤 일본에 진출한 김형성은 4년간 우승컵과 인연을 맺지 못하다 지난해 첫 승을 올리며 일본 상금랭킹 8위에 올랐다.

중학교 때까지 축구를 했던 김형성은 17세 때 골프가 축구보다 유망할 것이라는 부친의 권유로 뒤늦게 골프에 입문했다. 2003년 군 전역 뒤에도 세미프로 상태였으며 2005년 말에야 투어프로가 됐다. 국내에서는 통산 3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아내에 "성관계하자" 했다가 '전자발찌'…왜?

'은지원은 박근혜 아들?' 50대女 폭탄 발언에

기성용 "2세 보고파" 고백하더니…깜짝

이은성, 작품 거절 이유가 서태지에 잡혀서…

장윤정, 신혼인데 '큰 집' 알아보는 이유가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