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이 주의보' 수도권 시청률, '오로라공주' 넘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01 16:06  

'못난이 주의보' 수도권 시청률, '오로라공주' 넘었다


[권혁기 기자]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5월31일 방송된 '못난이 주의보'(극본 정지우, 연출 신윤섭) 10회의 수도권 시청률은 9.3%(이하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경쟁작인 '오로라공주'를 0.1%포인트 앞선 수치다. 전국 시청률은 8.3%를 기록, 격차를 0.6%포인트로 좁히며 선전했다.

시청률 상승세의 요인으로는 기존 일일드라마와 다른 차별화된 소재와 구성진 스토리를 꼽을 수 있다. '못난이 주의보'에는 출생의 비밀, 뒷목 잡게 하는 악역, 개연성 없는 불치병 등 자극적인 소재가 등장하지 않는다. 대신 아내를 대신해 트럭에 뛰어든 남편, 죽는 순간에도 가족의 소중함을 강조한 어머니, 동생을 대신해 살인 혐의를 뒤집어 쓴 형 등 희생에 희생을 거듭하는 스토리에 녹아든 휴머니즘과 사랑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감동을 받은 시청자들도 시청자 게시판을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간만에 보는 청정 일일드라마, 힐링드라마라는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막장 드라마에 식상한 시청자들의 응원 글도 연일 올라오고 있다.

특히 2~30대 젊은 시청자층의 호응이 높다. 일례로 '못난이 주의보'는 기존 미니시리즈 등의 화제 드라마를 제치고 SBS 공식 홈페이지 이슈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일일드라마는 중장년층만 본다는 고정관념을 깬 것. 이는 통상 중년이 중심이 되는 일일드라마와 달리 10~20대 배우들이 대거 포진된 것이 큰 몫을 해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남녀주인공 공준수(임주환)와 나도희(강소라)의 첫 만남으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막강 비주얼로 브라운관을 장악한 두 배우. 비주얼만큼이나 진심어린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 남자의 대가없는 희생을 통해 진정한 가족애와 소통을 보여줄 힐링드라마 '못난이 주의보' 11회는 6월3일 오후 7시20분 SBS에서 방영된다. (사진출처: SBS '못난이 주의보'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한혜진, 임신설에 "떠도는 이야기들, 억울하다 했는데…"
▶ [전문가 진단] 요즘 드라마들 시청률 왜 안나오나 했더니…
▶ [직격인터뷰] 엑소, 난해한 음악? "퍼포먼스 함께 봐주세요"
▶ [리뷰] '은밀하게 위대하게' 꽃미남 간첩들, 좋지 아니한가
▶ [포토] 조용필, 故 이종환 빈소 조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