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KT 4주년] "가상재화 망 구축에 3조 투자…2만5000개 일자리 만들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11 17:05   수정 2013-06-11 22:50

[통합KT 4주년] "가상재화 망 구축에 3조 투자…2만5000개 일자리 만들겠다"

웹방식 IPTV 서비스 도입…르완다 LTE시장 진출
금융·위성방송 업체 인수…비통신분야 매출 확대




“2017년까지 망 고도화에 3조원을 투자해 2만5000개 일자리를 만들겠다.”

이석채 KT 회장은 11일 광화문 KT 사옥에서 KTF와 합병 4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발표했다. KT는 기가인터넷망을 구축하는 데 3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가상재화가 오가는 통로를 확장, 가상재화 산업을 활성화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이 회장식 창조경제 해법이다.

이 회장은 “창의력과 상상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창업에 도전, 가상재화 산업이 꽃필 수 있도록 KT가 망과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며 “이를 통해 우리 젊은이들이 세계 무대에 도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상재화 망·플랫폼 혁신

기가인터넷은 최대 1Gbps(초당 기가비트)의 속도를 낸다. 현재 인터넷보다 10배 빠르다. KT는 기가인터넷 망을 구축하기 위해 2017년까지 백본망에 2조5000억원, 가입자 댁내망에 5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는 백본망과 가입자 댁내망에 각각 6200억원과 1200억원을 투자한다. 재원은 동케이블 매각과 기지국 리모델링 등을 통해 마련하기로 했다.

KT는 또 올레tv에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한다. 올레tv는 KT가 가상재화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 중인 인터넷TV(IPTV) 서비스. 이달 중 차세대 개방형 운영체제(OS)인 HTML5를 적용한 웹 방식의 양방향 IPTV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새 서비스를 도입하면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올리고 찾아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KT는 설명했다. TV를 컴퓨터처럼 활용하게 될 것이란 얘기다. 이 회장은 “진화한 가상재화 망과 플랫폼을 토대로 누구나 고가의 교육을 저렴하게 받을 수 있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르완다 LTE 진출
이 회장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중남미 등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르완다 정부와 세운 합작사를 통해 르완다에 롱텀에볼루션(LTE) 망을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최종 계약을 맺었다고 소개했다. KT는 전체 투자금액 2700억원 중 1500억원을 투자한다. 2014년부터 25년간 르완다에 LTE 망을 깐다. 이 회장은 “르완다 진출은 작지만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며 “르완다에서 성공 사례를 만든 뒤 이를 토대로 다른 나라에도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혁명으로 위기 극복

KTF와 합병 후 지난 4년간 성과에 대해선 “스마트 혁명으로 KT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불어 넣었다”고 평가했다. 2009년 6월1일 합병한 뒤 아이폰을 도입해 스마트폰과 데이터 시대를 여는 기폭제 역할을 했다는 얘기다.

비(非)통신 사업 강화도 성과로 꼽았다. 비씨카드(금융), KT스카이라이프(위성방송), KT렌탈 등 다양한 업체를 인수, KT의 비통신 분야 매출은 2008년 1조1000억원에서 지난해 6조8000억원으로 늘었다.

이 회장은 “지난 4년간 KT의 주력사업인 집전화 등 매출이 5조4000억원에서 2조7000억원으로 반토막났다”며 “스마트폰 혁신과 비통신 사업 진출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지 않았다면 KT는 과거 IBM과 같은 대규모 구조조정을 면치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가상재화

virtual goods. 음악 영상 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와 애플리케이션(앱), 정보기술(IT) 솔루션 등 통신망을 통해 생산·유통·소비되는 모든 비통신 서비스를 말한다.




女직원들, 짧은 치마입고 아침마다…'민망'

'한혜진 교회' 가보니…배우들 이런 일도 해?

도경완, 장윤정에 '계획적 접근' 소문나자…

한채영·조영남 사는 '강남빌라' 봤더니…깜짝

박시후, '성폭행 사건' 끝난지 얼마나 됐다고…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