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형 슈퍼도 불황 앞에 맥못춰…매출감소 직격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19 07:03  

기업형 슈퍼도 불황 앞에 맥못춰…매출감소 직격탄

그나마 선전해 온 기업형 슈퍼마켓(SSM) 매출이 올해 들어 감소세로 돌아섰다.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영업규제 직격탄으로 지난해부터 휘청거렸던 대형마트와 달리 성장세를 이어오던 SSM 매출 역시 불황의 영향을 견디지 못하고 올 들어 일제히 하락세로 전환했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올해 1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7.3% 줄어든 것을 비롯해 지난달까지 매월 매출이 지난해 동월 대비 하락했다고 밝혔다.

특히 2월과 3월에는 동월 대비 감소율이 각각 3.0%와 4.9%로 다소 주춤하는 듯했지만, 4월(-6.3%), 5월(-5.8%) 등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이달 1일부터 16일까지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떨어졌다.

롯데슈퍼도 올해 1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5.3% 떨어졌고, 설이 포함된 2월에도 0.2% 감소를 이어갔다.

3월에는 -7.3%의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고, 4월(-3.4%)과 5월(-7.6%)에도 반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달 들어 1일부터 14일까지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 떨어졌다.

GS슈퍼마켓의 경우 올 들어 지난 16일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4%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증가했다.

이마트 에브리데이 월매출 역시 지난 1월 동월 대비 9.0% 역신장한 것을 비롯해 2월(-2.1%), 3월(-5.2%), 4월(-4.7%), 5월(-8.0%) 등 지속 감소했다. 이달 3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줄어들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런 큰 폭의 매출 하락세는 업계 전체적으로 처음 있는 일"이라며 "SSM의 경우 전체 상품의 85%가 식품인데, 불황 끝에 식료품비까지 줄인 것이 결정적 이유"라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한경 스타워즈] 대회 전체 수익 2억원에 달해.. 비결은?




유부녀, 23세男과 불륜에 정신 뺏기더니 '경악'

'속옷 모델' 女의대생, 적나라하게 찍다 결국

양현석, 싸이로 떴다가 '300억' 날려…대반전

女배우들, 조폭 생일파티서 비키니 입고…

경리, 충격 성희롱 "너의 자궁에다 한바탕…"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