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주거단지 '인기몰이'…하반기 공급 잇따라

입력 2013-06-19 21:34   수정 2013-06-20 03:55

'판교 알파리움' 평균 26 대 1
요진 와이시티 20일까지 청약



최근 청약을 실시한 경기 성남시 주상복합 ‘판교역 알파리움’은 881가구 모집에 1순위에 2만2804명이 몰려 평균 2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96㎡B의 경우 32가구 모집에 3142명이 신청해 무려 98.19 대 1을 나타낼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3.3㎡당 분양가격이 주변보다 500만원가량 저렴한 데다 지구 내 백화점 대형마트 등 생활편의시설이 골고루 갖춰지기 때문에 투자자가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19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4·1 부동산 대책’ 이후 수도권 분양시장에서 상업·문화·업무·숙박시설 등이 어우러진 대규모 복합주거단지가 속속 공급되고 있다. 최근 주상복합을 선보인 알파리움을 비롯해 지난 13일 모델하우스를 연 경기 고양시 백석동 ‘일산 요진 와이시티’와 오는 9월께 공급될 서울 문정동 ‘송파 파크하비오’ 등이 대표적이다.

대규모 복합단지는 경기 화성 ‘동탄메타폴리스’와 서울 신도림동 ‘디큐브시티’ 이후 공급이 끊기다시피 했다. 워낙 사업 규모가 큰 데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으로 사업비 조달이 쉽지 않아서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신규 분양 물량에 관심이 쏠리면서 복합주거단지가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지하철 3호선 백석역 인근에 들어서는 와이시티는 지난해 사업 승인을 받아 상반기 공급에 나선다. 단지 내에 대형마트, 업무시설, 호텔, 영화관, 식음료매장 등이 모두 들어선다.

파크하비오는 아파트 999가구와 오피스텔 3527실로 구성된다. 여기에 상업·업무시설, 관광호텔, 문화·체육시설 등이 들어서고 스트리트형 상가와 스파, 워터파크 등도 조성될 예정이다.

대형 복합주거시설이 인근 분양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청약 호조와 부동산에 대한 관심 증가 등으로 인근 시장이 들썩이는 데다 미분양을 보유한 건설사들도 아예 모델하우스를 옮기거나 영업 무대로 활용하는 등 지역 부동산시장의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한경 스타워즈] 대회 전체 수익 2억원에 달해.. 비결은?




유부남, 女도우미 있는 술집 찾는 이유 '발칵'
돌싱 男, 결혼할 때 가장 궁금한건 "밤마다…"
딸 성관계 목격 · 데이트 성폭력…10대의 실태
유부녀, 23세男과 불륜에 정신 뺏기더니 '경악'
女배우들, 조폭 생일파티서 비키니 입고…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