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 계열사 구조조정은 '현재 진행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20 16:56   수정 2013-06-21 03:56

케미칼 3000억 기대


웅진그룹은 12개 계열사 가운데 코웨이를 사모펀드 MBK에, 웅진패스원을 KG그룹에 매각했고 극동건설 지분은 전량 소각했다. 웅진케미칼과 웅진식품은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웅진그룹은 지난 11일 웅진케미칼 매각을 위한 투자 안내서를 인수 희망기업 등에 발송했고 다음달 중순께 예비 입찰을 할 예정이다. 웅진케미칼 보유 지분 56%를 모두 팔아 2000억원~3000억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음료업계 3위인 웅진식품 매각 안내문은 10일 공문을 보냈고, 다음달 초 예비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웅진식품은 지주회사 웅진홀딩스와 윤석금 회장의 두 자녀가 갖고 있는 주식을 합치면 지분율이 57.87%에 달한다. 업계는 매각 가격으로 500억~1000억원 정도 예상하고 있다.

매각작업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윤 회장 등 최고경영진이 부실을 숨기고 기업어음(CP)을 발행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이 변수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CP는 신규로 발행한 것이 아니고 만기가 돌아온 것을 재발행한 것이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밖에 웅진폴리실리콘·오션스위츠(2013년), 웅진플레이도시(2014년), 웅진에너지(2015년) 등도 순차적으로 매각할 예정이다.

매각이 끝나면 웅진그룹은 웅진싱크빅, 북센, 오피엠에스(OPMS) 등 윤 회장이 1980년 창업한 ‘모태’인 출판·교육 계열사만 남게 된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女대생, 시험 지각했다고 교수님이 속옷을…

딸 성관계 목격 · 데이트 성폭력…10대의 실태

유부남, 女도우미 있는 술집 찾는 이유 '발칵'

"헤어지자" 여친 한마디에 밤낮으로 모텔서…

유부녀, 23세男과 불륜에 정신 뺏기더니 '경악'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