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열애설' 인정 기자회견, "김민지는 사랑스러운 여자…결혼은 천천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20 17:22   수정 2013-06-21 00:23

박지성 '열애설' 인정 기자회견, "김민지는 사랑스러운 여자…결혼은 천천히"

"2년 전 만나 본격 교제는 5월부터"…축구대표팀 복귀 "생각해본 적 없다"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축구 스타 박지성 선수(32·퀸스파크레인저스)가 김민지 SBS 아나운서(28)와 열애 중인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박 선수는 20일 경기 수원 월드컵경기장 컨벤션웨딩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최근 불거진 열애설과 관련해 “영국에서 귀국한 뒤 5월부터 김 아나운서와 연인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아나운서를 처음 만난 것은 2011년이었으며 부친인 박성종 씨를 통해 배성재 SBS 아나운서의 권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박 선수는 “처음엔 오빠와 동생처럼 지냈는데 나를 이해해주는 모습에 최근 김 아나운서가 여자로 보이기 시작했다”며 “내 눈에는 가장 사랑스러운 여자”라고 말했다. 그는 ‘7월 결혼설’과 관련, “내가 은퇴를 하지 않는 한 유럽축구 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7월에 결혼하는 건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 아나운서는 선화예고, 이화여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2010년 SBS 17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현재 SBS 축구 전문 프로그램 ‘풋볼매거진 골!’ 등의 진행을 맡고 있다.

내년 브라질월드컵을 앞두고 축구대표팀에 복귀할 가능성에 대해, 박 선수는 “아직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한국 축구가 최근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과거에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고 잘 이겨내 왔다”며 “훌륭한 선수들이 최근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점을 고려하면 월드컵 본선에서는 좋은 성적을 기대해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시간 여행하면 무릎에 물이 차는 증세에 시달려온 박 선수는 “홍명보 감독이 (복귀를) 요구하더라도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시작으로 2006년 독일월드컵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까지 세 차례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한 그는 2011년 1월 대표팀 은퇴를 결정했다. 최근 대표팀이 2014 브라질월드컵 예선을 거치면서 경기력 저하라는 문제점을 드러내자 축구계 내부와 축구 팬들 사이에서 박 선수 복귀 필요성이 제기됐다.

박 선수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공익 사업가로서 행보도 이어갔다. ‘재능학생 후원금 전달식’에서 JS파운데이션 이사장 직책으로 꿈나무 47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女대생, 시험 지각했다고 교수님이 속옷을…

딸 성관계 목격 · 데이트 성폭력…10대의 실태

유부남, 女도우미 있는 술집 찾는 이유 '발칵'

"헤어지자" 여친 한마디에 밤낮으로 모텔서…

유부녀, 23세男과 불륜에 정신 뺏기더니 '경악'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