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 부상 우즈 "푹 쉬고 브리티시오픈 출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20 17:31   수정 2013-06-21 05:43

팔꿈치 부상 우즈 "푹 쉬고 브리티시오픈 출전"

AT&T내셔널대회 불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사진)가 왼쪽 팔꿈치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AT&T내셔널대회에 불참한다.

우즈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웹사이트(tigerwoods.com)에 “US오픈이 끝나고 플로리다 집에 돌아와 진찰을 받았는데 왼쪽 팔꿈치에 염좌가 생겼다는 진단이 내려졌다”며 “의사가 치료가 필요하다며 몇 주간 휴식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우즈는 “의사의 권고에 따라 다음주 열리는 AT&T내셔널대회에 불참하겠다”고 했다. 대신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7월18~21일·스코틀랜드 뮤어필드링크스)에는 참가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표현했다. 우즈는 “브리티시오픈에 참가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며 “뮤어필드에서 플레이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1위 우즈는 지난 17일 끝난 올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에서 팔꿈치 부상을 입었다. 이로 인해 우즈는 올 US오픈에서 합계 13오버파 293타로 공동 32위에 그쳤다. 1996년 프로로 전향한 이후 메이저대회에서 거둔 최악의 성적이다.

오는 27일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CC에서 열릴 미국 PGA투어 AT&T내셔널은 타이거우즈재단이 주최하는 대회다. 작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우즈가 이번에 불참하면서 올해 대회는 디펜딩 챔피언과 호스트 없이 치러지게 됐다. 우즈는 “후원사인 AT&T와 워싱턴 인근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우즈, 나이키와 스폰서 계약 연장…"간단한 절차만 남아"
▶ 우즈 "롱퍼터 금지 서둘러야"…새 규정땐 PGA도 도입 촉구
▶ 우즈, 텃밭서 우승사냥 시동
▶ 우즈, 플레이어스챔피언십 '거짓말' 논란
▶ 우즈, 드라이버 딱 한번 잡고 '지옥 코스' 장악했다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