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버는 풍수] 땅도 풍수로 '팔자' 고친다

입력 2013-06-23 15:02  

서울 강남의 금싸라기 땅 중에는 ‘팔자’가 거세기로 소문난 곳이 있다. 바로 강남구청역 사거리에 있는 옛 영동백화점 터다. 1980년대 강남 최초의 백화점이 화려하게 들어섰지만 땅 주인들이 줄줄이 부도를 내는 바람에 결국에는 건물이 헐렸다. 지금은 오피스 빌딩이 세워졌다.

강남에서도 땅값이 비싼 논현동은 ‘논고개’란 지명에서 유래했다. 1960년대에는 일대가 질퍽한 논이었다. 평범한 논의 운명이 확 바뀐 것은 1970년대 강남 개발이 본격화되면서다.

강남 개발의 상징적인 건물인 영동백화점은 1983년 문을 열었다. 옥상에 놀이공원도 있어 어린 자녀를 둔 젊은 부부들이 많이 이용했고 1980년대 중반까지 꾸준히 손님이 들었다. 하지만 멀지 않은 곳에 G백화점과 H백화점 압구정점 등 후발 경쟁업체들이 잇달아 들어서면서 경영난을 겪다 1993년 폐업했다.

이후 소유권이 나산그룹으로 넘어가 1995년에는 나산백화점으로 다시 문을 열었다. 그런데 악재가 터졌다. 1998년 건물 지하주차장의 기둥에서 균열이 발견돼 백화점은 영업이 정지되고, 그 무렵 나산그룹도 부도가 났다. 소유 관계가 복잡해진 백화점은 결국 새 주인을 찾지 못한 채 10년 넘게 하얀 펜스에 둘러싸이게 된다.

인근 주민과 상인들은 3.3㎡당 1억원이 넘는 땅이 언제나 제 몫을 할까 오매불망 기다렸다. 그리고 2009년 S건설이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통해 흉물로 변한 백화점 건물과 부지를 매입한 뒤 건물을 헐어버렸다. 주민들은 “10년 앓던 이가 빠진 것 같다”고 반겼다.

이후 이 일대가 오피스타운으로 바뀌고 지하철 분당선 개통이 예정되면서 S건설은 20층짜리 첨단 오피스 건물을 짓기로 계획을 세우고 공사를 시작했다.

대규모 투자개발사업임을 감안해 풍수 전문가의 조언을 받기도 했다. 우선 백화점 철거 공사 중 붕괴사고가 발생해 사람이 다치자 지하에서 파낸 암석으로 토지신을 위로하는 ‘위지령비’를 만들어 빌딩 앞쪽에 세웠다. 과거 음기가 강한 사찰이 주변에 있었다고 판단해 양기가 센 사자석상을 빌딩 후문에 한 쌍 배치하기도 했다. 음양의 기가 조화를 이루도록 배려한 것이다.

풍수 전문가는 부지가 산봉우리 터라서 재물운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물이 한 곳에 모이지 않고 사방으로 흩어져 쏜살같이 흘러가는 형국이기 때문이다. 풍수에서는 물을 재물로 보니 벽면폭포를 만들고 그 물이 고이도록 빌딩의 앞쪽에 작은 연못을 만들었다. 빌딩 주위에는 감나무를 심어 사업운을 키우도록 했다.

2011년 9월 마침내 ‘파로스타워’란 이름으로 빌딩이 준공되자 GE코리아 퀄컴코리아 파슬코리아 등 유명 외국계 기업과 국내 대기업 계열사들이 앞다퉈 입주했다. 임대차 계약이 만료되자 P자산운용이 빌딩을 사들였다. 현재 이 빌딩은 미국계투자회사에 넘어가 ‘포바(POBA)강남타워’라 불린다.

논이 우여곡절 끝에 최첨단 오피스빌딩 부지로 바뀌었으니 팔자가 드센 땅이 풍수로 팔자를 고친 셈이다.

고제희 < 대동풍수지리학회장 >


▶ [베스트 전문가 3인의 주간 유망주 3선] 와이지원, 원자재 가격 하락…순이익 증가 기대 등
▶ [와우넷 전문가 종목 포커스] OLED·LED업종 '매력적'…스마트폰 부품주는 옥석 가려야
▶ [와우넷 이벤트] 홍은주 MOI 대표 전문가방송 등
▶ [장영한 대표의 투자에 도움되는 습관] '하방리스크'에 대한 통제력 길러라
▶ [방송에서 못다한 이야기] 홍은주 MOI 대표 "소나기 피하는 심정으로 보수적 매매 바람직"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