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유머] 만질 데가 없는 사람 - Nothing to scratch

입력 2013-06-23 17:47   수정 2013-06-23 22:26

“Were you in the service?” asked the interviewer. “Yes, I was a marine, was in Vietnam for two years, and I have a partial disability,” responded the applicant. “May I ask what happened?” “Well, I had a grenade go off between my legs, I lost both testicles.” “You’re hired. You can start Monday at 10:00 a.m.” “When does everyone else start? I don’t want any preferential treatment because of my disability.” “They start at 7 a.m. but I might as well to be honest with you. Nothing gets done between 7 and 10. We just sit around scratching our balls trying to decide what to do first.”

“군대 갔다 왔어요?” 면접을 보는 사람이 물었다. “네. 해병대원으로 베트남에 가서 2년간 근무했는데, 국부 장애자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응모자가 대답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어도 될까요?” “사타구니에서 수류탄이 터지는 바람에 불알 두 쪽이 다 없어졌습니다.” “채용하겠습니다. 월요일 오전 10시에 출근해요.” “다른 사람들은 몇 시에 출근합니까? 장애인이라고 해서 특별 취급을 받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들 7시에 출근하지만 솔직히 이야기해두는 게 좋겠네요. 7시에서 10시까지는 아무 일도 하지 않습니다. 모두가 자리에 앉아서 불알을 긁적거리면서 무슨 일부터 할지 궁리한답니다.”



▶ [비즈니스 유머] 키스 요법 - Healing kisses
▶ [비즈니스 유머] 50년 걸려 얻은 지혜 - Wisdom coming after 50 years
▶ [비즈니스 유머] 취직면접 - Job Interview
▶ [비즈니스 유머] 출산 장려 - Baby boom
▶ [비즈니스 유머] 엉덩이 고운 여자 - Callipygian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