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데뷔 첫 톱3…마지막날 버디 9개 뒷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01 17:03   수정 2013-07-02 03:49

이동환 데뷔 첫 톱3…마지막날 버디 9개 뒷심

AT&T내셔널 공동 3위…빌 하스 12언더파 우승


미국 PGA투어 ‘루키’ 이동환(26·CJ오쇼핑)이 AT&T내셔널(총상금 650만달러) 마지막 날 버디 쇼를 펼치며 공동 3위에 올랐다.

이동환은 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CC 블루코스(파71·756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2개로 막아 7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의 성적을 낸 이동환은 제이슨 코크락(미국)과 함께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해 12월 미 PGA투어 퀄리파잉스쿨 1위를 차지해 올해 미국 무대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이동환은 이날 3위에 오르며 최고 성적을 거뒀다. 지난 4월 취리히클래식 공동 8위 이후 시즌 두 번째 톱10에 들었다.

전날 3라운드에서 ‘손가락 욕’ 논란에 휘말리며 4타를 잃고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20위까지 떨어졌던 이동환은 마지막 날 화끈한 버디 쇼를 펼치며 톱3에 올랐다.

빌 하스(미국)가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우승 상금은 117만달러(약 13억3000만원). 하스는 지난해 2월 노던트러스트오픈 이후 1년4개월 만에 개인 통산 5승을 거뒀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17번홀 짜릿한 이글…강경남 '승부' 통했다
▶ 44세 듀크, 데뷔 19년만에 첫승
▶ 305야드 '파4홀 홀인원' 이번엔 나올까
▶ 시즌 2승 챙긴 쿠차…맥 못춘 우즈
▶ 최경주 공동 13위…6년만에 우승 '시동'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