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마을] 책 속에서 만나는 상상박물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04 17:25   수정 2013-07-05 00:15

[책마을] 책 속에서 만나는 상상박물관

상상박물관
필리페 다베리오 지음 ㅣ 윤병언 옮김 ㅣ 휴먼아트 ㅣ 392쪽 │ 5만4000원



역사적 걸작을 만난다는 설렘과 기대를 안고 찾아간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박물관. 봐야 할 작품은 많은데 시간이 턱없이 모자란다. 관람객도 너무 많다. 그 유명한 ‘모나리자’도 온전히 감상할 시간은 1분, 아니 몇 십 초를 넘기 어렵다. 사정은 다른 미술관, 박물관에서도 마찬가지다.

이탈리아의 탁월한 예술평론가 필리페 다베리오는 그래서 시간에 구애되지 않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박물관을 세웠다. 지상 3층, 지하 1층의 건물을 짓고 12개의 방을 만들었다. 개성이 분명한 방에는 가구와 조명도 세심하게 고려해 배치했다.

그러고는 각 방에 어울리는 그림들을 걸었다. 실제 건물이 아니라 머릿속으로 만들고 책으로 보여주는 《상상박물관》이다. 그가 박물관의 건축가요 전시기획자다.

박물관 1층에는 중앙홀에 해당하는 ‘안티카메라’를 비롯해 ‘생각하는 방’ ‘도서관’ ‘그랑 살롱’ ‘점심식사방’ ‘프티 살롱’ ‘놀이방’이 있는데 직각으로 된 계단 아래에는 둥그런 그림을 하나 내걸었다. 미켈란젤로의 ‘톤도 도니(성가족)’다. 계단 아래 두 개의 문 근처에는 초상화를 두 점 배치했다. 얀 반 에이크의 ‘붉은 터번을 한 남자’와 로히어르 판 데르 베이던의 ‘브라크 가문의 세 폭 제단화’다.

디베리오가 설정한 각 방은 하나의 주제를 제공한다. 도서관에는 카를 슈피츠베크의 ‘책벌레’, 점심식사방에는 파올로 베로네세의 ‘가나의 혼인’과 장 프랑수아 드 트루아의 ‘석화가 있는 점심’을, 요리방에는 아드리안 판 위트레흐트의 ‘부엌 실내풍경과 벽난로 앞에 있는 여인’을 배치하는 식이다.

중앙홀에서부터 도서관, 침실, 부엌, 예배당 등으로 옮겨 가며 그림의 내용과 작가에 대해 저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솜씨도 탁월하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장윤정 母 "행복하길 바라지만 진실은…" 충격
20대女, 콘돔 기피 남친과 여름휴가 갔다가…
女배우, 6세 연하 男과 집에서 '하룻밤' 포착
男동생, 친누나와 한 침대서 잠자리 갖더니…
성인 방송 女출연자들 정체 드러나자…경악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