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주, 실적 악화에 착륙사고까지 … 3분기도 '우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08 14:47  

항공주, 실적 악화에 착륙사고까지 … 3분기도 '우울'


항공주가 올 2분기 실적부진에다 착륙사고까지 겹쳐 하락하고 있다. 관광 성수기인 3분기 실적도 최근 원화 약세와 유가 상승 등으로 회복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는 전망이 많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항공주 주가는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연초 이후 전날까지 34.7% 급락했다. 아시아나항공도 17.3% 떨어졌다.

항공주 실적을 예상할 수 있는 수송지표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당분간 항공주 내림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대체적 의견이다.

이달 5일 발표된 인천공항의 지난달 수송지표는 예상치를 밑돌았다. 국제선 운항횟수는 전년 동기 대비 5.5% 늘어난 2만1175회, 여객수송은 5.9% 증가한 329만5584명으로 집계됐다. 화물운송은 20만5111t으로 1.4% 감소했다.

송재학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달 고수익 노선인 일본선 부진이 계속돼 여객수송이 회복세를 보이지 못했다" 며 "화물운송은 회복 징조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연결기준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줄어든 2조8901억 원, 영업이익은 81억 원 손실로 적자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도 매출이 2.5% 감소한 1조3963억 원, 영업손실 243억 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으로 추정된다.

올 3분기 전망 역시 밝지 않다. 송 연구원은 "3분기는 항공업종 성수기이지만 최근 원화 약세와 단기 유가 상승이 나타나고 있어 수송지표 회복을 확인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공항에서 발생한 착륙 사고가 3분기 실적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성봉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추락한 항공기의 경우 장부가의 80% 정도가 기체보험으로 충당돼 3분기에 대략 200억 원의 기타 영업외 손실이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강동진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인명피해 사고로 인한 평판 하락이 앞으로 수요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며 "후속 조치가 구체화되기까지 시간이 필요해 이익의 하향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이날 오후 2시40분 현재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285원(5.57%) 빠진 4835원에 거래되고 있다. 대한항공 주가는 200원(0.68%) 밀린 2만9400원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공지] 2013 제 3회 대한민국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평가 대상!!
▶[한경 스타워즈] 대회 전체 수익 2억원에 달해.. 비결은?




[단독] "착륙사고 후 女승무원이 통로에서…"

"기성용, 늙은 여자랑…" 한혜진에 막말…경악

강남 유흥가 女, 족발집 모여 들더니…깜짝

개그우먼 남편, 바람 피면서 '10억' 빼돌리더니

20대女, 콘돔 기피 남친과 여름휴가 갔다가…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