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한숨은 돌렸지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15 17:19   수정 2013-07-16 03:04

코스피 5P상승 1875

외국인 3일연속 순매수 지수 상승…철광·화학 등 中 관련주 혼조세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시장 기대 수준인 7.5%로 발표되자, ‘중국 경기둔화 리스크’에 우려하던 한국 증시가 15일 소폭 상승했다. 양적완화 정책을 당장 축소하지 않을 것이란 벤 버냉키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의 발언 이후 외국인 순매수가 3일째 이어지며 ‘안도랠리’ 모습을 보였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0.28%(5.18포인트) 상승한 1875.16을 기록했다. 코스피지수는 오전에 중국 2분기 GDP 증가율 발표를 앞두고 하락세였으나 오전 11시 발표 뒤 상승세로 돌아섰다. 오후에 프로그램 매도물량이 쏟아지며 다시 하락했으나 장 막판 외국인 매수세가 크게 유입되며 상승 마감했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08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난 11일 2919억원, 12일 1430억원어치를 순매수하는 등 3일 연속 ‘사자’로 한국 증시를 지탱했다.

이날 철강 화학 등 중국 수혜주는 종목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표 철강주인 포스코는 전 거래일보다 0.8% 상승한 31만3500원에 마감했다. 현대제철은 보합으로 마쳤다. 화학주 중에서는 LG화학이 3.2% 올랐으나 롯데케미칼은 1.35% 떨어졌다. 중국 내수주들은 빙그레(-3.83%), 오리온(-0.64%), 락앤락(-1.43%)이 하락한 반면 오스템임플란트(0.69%), LG생활건강(0.18%)은 상승하는 등 혼조세였다.

이재훈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중국 경기 둔화로 철강, 화학 업종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이 계속 낮아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석중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부채 감축 기조가 이어지는 한 철강 화학 등 중국 관련주 실적이 하반기에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98% 상승한 2059.39로 마감했다.

전문가들은 하반기에는 중국이 한국 증시의 ‘호재’가 되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중국 경기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운 데다, 중국발 호재가 이미 주가에 충분히 반영됐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다만 중국 정부가 부양책을 내놓는 등 시장이 기대하지 않았던 특별한 ‘선물’을 내놓을 경우 긍정적일 것이란 분석이다.

박 연구원은 “중국 경기가 올 하반기에 반등할 가능성은 낮고, L자형으로 둔화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하반기 중국 GDP 증가율은 7%대를 지켜낼 것이라 예상되지만, 7% 밑으로 떨어지면 한국 증시에 충격을 줄 것”이라며 “반면 중국 정부가 부양책을 내놓으면 호재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고운/윤희은 기자 ccat@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공지] 2013 제 3회 대한민국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평가 대상!!
▶[한경 스타워즈] 대회 전체 수익 2억원에 달해.. 비결은?


▶ 유통株 부진 속 '작은 소비株' 뜬다
인터플렉스 깜짝 실적에도…FPCB株 '엇갈린 전망'
▶ 구재상 케이클라비스자문 대표 "연말까지 2000선 넘기 힘들다"
▶ 수출株 저평가…내수株는 고평가
▶ 대외 변수에 코스피 휘둘리는데…기관이 '빨대'꽂은 코스닥 종목 사볼까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