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유머] 노인병 - Oldtimers' Travails

입력 2013-07-17 17:16   수정 2013-07-18 00:27

Three older ladies were discussing the travails of getting older. One said, “Sometimes I catch myself with a jar of mayonnaise in my hand in front of the refrigerator and can’t remember whether I need to put it away or start making a sandwich.” The second lady chimed in. “Yes, sometimes I find myself on the landing of the stairs and can’t remember whether I was on my way up or on my way down.” The third one responded, “Well, I’m glad I don’t have that problem.” Then she rapped her knuckles on the table and told them, “That must be the door. I’ll get it!”

할머니 세 분의 화제는 늙는 데 따르는 고충이었다. 한 분이 말했다. “간혹 난 냉장고 앞에서 마요네즈병을 들고는 그걸 냉장고에 도로 넣어야 하는 건지 아니면 샌드위치를 만들어야 하는 건지 생각나지 않는 일이 있지 뭐예요.” 다른 할머니가 맞장구를 쳤다. “맞아요, 난 간혹 층계가 끝난 데 서서 내가 층계를 올라온 건지 아니면 내려가려는 거였는지 생각나지 않는답니다.” 그러자 세 번째 할머니가 말했다. “있죠, 난 그런 문제가 없으니 다행이지 뭐예요.” 이렇게 말한 할머니는 손가락 마디로 탁자를 툭툭 치고는 말하는 것이었다.

“누가 왔나보군. 내가 가볼 게요!”

*travail:고생, 고충 *landing:층계참


▶ [비즈니스 유머] 여류명사 어록 - Famous Women Say
▶ [비즈니스 유머] 섹스의 법칙 - Murphy's Laws on Sex
▶ [비즈니스 유머] 모텔 관리인 - Motel Manager
▶ [비즈니스 유머] 아랍인과 유대인 - Arabs vs Jews
▶ [비즈니스 유머] 세 남자의 여자 - A Woman with Three Men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