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골프선수, 9000만원짜리 카메라 박살내 화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19 11:44   수정 2013-07-19 11:49

PGA 골프선수, 9000만원짜리 카메라 박살내 화제


골프선수 토마스 비요른(43·덴마크)이 8만 달러(한화 약 9000만원)짜리 방송국 카메라를 박살내 화제다 .

비요른은 18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뮤어필드 골프장에서 열린 브리티스오픈에서 러프에 빠진 공을 꺼내려다 근처에 있던 미국 스포츠 채널 ESPN의 카메라 렌즈를 맞혀 깨뜨렸다.

비요른은 앞서 1라운드 1번 홀 티샷을 러프에 빠뜨렸다.

미국 골프 매체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ESPN 관계자는 트위터에 '비요른은 8만 달러를 물어야 한다'는 농담 섞인 글을 올렸다.

비요른이 실제로 변상을 해야 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이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훤히 보이는 '호텔'…밤마다 낯 뜨거운 장면에

9년간 동거하다 다른 남자 아이 낳고는…

'성접대' 동영상 등장한 女 2명 행위가…경악

故 최진실이 타던 '벤츠 S600' 알고보니…

女가수, 개그맨에 성폭행 당해 결혼했다가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