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910선 보합권 등락…개인·기관 나란히 '팔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25 13:40  

코스피, 1910선 보합권 등락…개인·기관 나란히 '팔자'

코스피지수가 1910선 보합권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외국인이 '사자'를 지속하고 있지만 개인과 기관이 이에 맞서는 모습이다.

25일 오후 1시37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69포인트(0.04%) 떨어진 1911.39를 기록했다.

코스피는 장 초반 1910선을 중심으로 약세를 나타냈다. 이후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개선됐다는 소식에 상승반전했다. 이후 개인이 장중 매도전환하자 다시 소폭 미끄러지며 보합권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한국은행은 이날 2분기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분기보다 1.1% 증가, 9분기 만에 0%대를 벗어났다고 밝혔다. 전기대비 성장률은 2011년 1분기 1.3%를 기록한 이후 8분기 연속 0%대에 머물렀다.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2.3% 증가했다.

외국인은 나흘째 매수세를 이어가며 842억 원 순매수를 나타냈다. 개인은 장중 매도로 돌아서며 184억 원 매도 우위다. 기관은 투신권과 금융투자 등이 각각 464억 원, 450억 원 순매도를 기록하며 총 637억 원 매도 우위다.

프로그램은 차익거래가 67억5300만 원, 비차익거래가 205억4200만 원 순매도로 총 273억 원 매도 우위다.

업종별로는 혼조세다. 통신업(0.97%), 운수장비(0.81%), 철강금속(0.38%) 등이 오르고 있는 반면 전기가스업(-2.31%), 의약품(-1.34%), 섬유의복(-1.00%) 등은 빠지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주들은 상승이 우세하다. 삼성전자는 소폭 상승, 131만8000원에 거래됐다.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차 등 자동차3인방도 1% 안팎의 오름세다. 포스코 SK하이닉스 LG화학 SK텔레콤 NHN 등도 상승세다. 삼성생명 신한지주 한국전력 KB금융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287개 종목이 오르고 있고 499개 종목은 하락 중이다. 거래량은 2억2500만 주, 거래대금은 2조6900억 원이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0.63포인트(0.12%) 내린 542.97을 기록했다. 개인이 263억 원 순매수했지만,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14억 원 107억 원 매도 우위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5.05원(0.45%) 오른 1117.75원을 나타내고 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나이 먹을수록 살찌는 이유! 알고보니..]
▶[한경 스타워즈] 대회 전체 수익 2억원에 달해.. 비결은?




박한별, '세븐 안마방 사건'에도 혼자서…깜짝

김종학 PD '자살' 진짜 이유 알고보니…'충격'

유퉁, 33세 연하女와 7번째 결혼 앞두고 '눈물'

회장님, 女방송인과 비밀 여행가더니…발칵

훤히 보이는 '호텔'…밤마다 낯 뜨거운 장면에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