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號, '유럽파 포함' 3기 명단 27일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5 11:00  

홍명보 축구대표팀 감독이 오는 27일 오전 축구협회에서 아이티 및 크로아티아전에 나설 '3기 홍명보호(號)' 명단을 발표한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홍 감독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태극전사들의 몸 상태를 점검한 후 오는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홍 감독은 대표팀 사령탑 취임 이후 국내 K리그, 일본 J리그, 중국 슈퍼리그 등 아시아권에서 뛰는 선수들만을 기용해 2013 동아시안컵 3경기와 페루 평가전을 치렀다. 결과는 4경기에서 3무 1패로 아직 첫 승리의 기쁨을 맛보지 못했다.

이 때문에 홍 감독은 9월부터 치르는 평가전에는 유럽파 선수를 총동원하기로 했고, 유럽파 선수들 가운데 먼저 독일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의 몸 상태를 확인하려고 출장길에 올랐다.

홍 감독은 독일 출장의 첫 일정으로 지난 17일 손흥민이 뛰는 레버쿠젠과 슈투트가르트의 분데스리가 정규리그 경기를 봤다. 홍 감독은 이어 25일에 치러진 마인츠-볼프스부르크전을 보면서 박주호(마인츠)와 구자철(볼프스부르크)의 경기 모습을 한꺼번에 봤다.

'독일파 점검'을 모두 마친 홍 감독은 이제 아이티와 크로아티아 평가전에 나설 선수들의 명단을 확정하는 일만 남았다.

독일파 가운데 최근 가장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준 손흥민은 무난하게 호출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과 측면 공격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손흥민은 아직 홍 감독과 호흡을 맞춰본 적이 없어 이번 평가전이 자신의 기량을 어필할 기회다.

지난 시즌 막판 당한 옆구리 부상에서 회복한 구자철도 공격형 미드필더 자원으로 선택받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의 퀸스파크 레인저스(QPR)가 이날 경기에 앞서 왼쪽 풀백인 윤석영이 대표팀에 차출된다고 밝히면서 포지션이 겹치는 박주호까지 호출을 받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홍 감독 부임 이후 대표팀의 왼쪽 풀백은 김진수(알비렉스 니가타), 김민우(사간 도스)가 나눠서 맡았다. 이 때문에 기존 포백 조직과의 호흡에 익숙한 J리거 1명과 유럽파 1명을 선발할 것으로 보여 박주호가 발탁 받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이청용(볼턴)도 일찌감치 '3기 홍명보호'에 발탁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9월 평가전에는 김보경(카디프시티), 지동원(선덜랜드) 등 잉글랜드 무대에서 활약하는 선수도 합류할 전망이다.

다만 주전 경쟁에서 밀리면서 최근 새 둥지를 찾아 나선 기성용(스완지시티)은 호출 받을 가능성이 그리 크지 않다.

포백자원은 조직력을 강조하는 홍 감독의 뜻에 따라 김영권(광저우), 홍정호(제주), 김창수(가시와), 김기희(전북) 등이 이번에도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은행이자보다 3배 수익으로 알려진 호텔식 별장]




女직원, 퇴근 후에…은밀한 이중생활 깜짝

'성상납 의혹' 맹승지, 황당하다더니 끝내…

강용석, 이혼 소송 중인 '유부녀' 만나더니

성폭행 당한 女, 횡설수설한 이유가…충격

밤마다 같이 자고 스킨십 즐기던 남매 결국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