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남자' 秋, 이틀 연속 대포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03 16:52   수정 2013-09-04 01:44

카디널스戰 시즌 19호포
MLB 1번 타자 중 최다



‘추추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사진)가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날렸다. 시즌 19호 홈런으로 20(홈런)-20(도루) 클럽 가입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추신수는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2회 2점짜리 홈런을 쳤다. 2회 1사1루 때 추신수는 볼 카운트 1볼에서 상대 선발 애덤 웨인라이트의 시속 146㎞짜리 높게 뜬 커터를 받아쳐 우중간 펜스를 넘겼다. 전날 콜로라도전에 이어 두 경기째 홈런포다.

추신수는 이로써 2010년 이후 3년 만의 ‘20-20클럽’ 가입에 홈런 1방과 도루 3개를 남겨뒀다. 추신수는 통산 100호 홈런을 터뜨린 지난달 28일 세인트루이스전을 시작으로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4에서 0.285로 올라갔다. 이날 경기에서 12안타 맹타를 휘두른 신시내티가 7-2로 이겼다.

추신수는 이날 현재 코코 크리스프(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3개 차로 따돌린 채 1번 타자 홈런 부문에서 넉넉하게 선두를 지켰다. AP통신은 이날 경기가 끝난 직후 “추신수와 조이 보토의 홈런으로 신시내티가 라이벌전에서 승리를 거뒀다”며 추신수를 수훈갑 중 하나로 꼽았다. “추신수는 6경기 연속 안타를 치는 동안 홈런을 세 방이나 터뜨렸다”며 “이날 2점포로 시즌 19번째 홈런을 기록한 추신수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1번 타자 가운데 가장 많이 홈런포를 가동했다”고 덧붙였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은행이자보다 3배 수익으로 알려진 호텔식 별장]
▶한경 슈퍼개미 "소문이 많이 나지 않았으면...최대한 오랫동안 혼자 쓰고 싶거든요"




배우 윤태영, 유산만 450억? 집안 봤더니

송종국, 국가대표 은퇴 후 돈 버는 곳이…

'女고생 성폭행' 차승원 아들, 법정 나오자마자

김정은 옛 애인, '성관계' 촬영했다가 그만

옥소리, 박철과 이혼 후 칩거 6년 만에…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