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경기회복세, 증시 상승폭 제한"-한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23 07:16  

한양증권은 23일 느린 경기 회복세로 증시의 탄력적인 상승세가 제한될 것으로 전망했다.

임동락 한양증권 연구원은 "이번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중요했던 것은 투자관점을 유동성에서 실적장세로 전환, 장기 박스권을 돌파할 수 있는 동력이 강화될 수 있는지 여부였다"며 "증시는 실적장세로의 전환까지 한계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7~18일 열린 9월 FOMC에서 미 중앙은행(Fed)는 양적완화 규모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미국 경기 호전에 대한 확신이 여전히 부족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벤 버냉키 Fed 의장은 경기회복 징후들이 지속적으로 강화될 경우 연말에 양적완화 축소가 단행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올해 및 내년 경제성장률을 소폭 하향 조정하기도 했다.

임 연구원은"Fed가 양적완화 축소를 시작할 경우 단기적으로 충격이 오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경기회복에 초점이 맞춰질 수 있다"며 "4분기 시장흐름이 보다 튼튼한 방향으로 전개될 기반이 마련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Fed의 결정으로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불확실성은 한동안 안고 가야하는 숙명이 됐다"며 "내부적으로도 국내기업들의 3분기 이익전망치는 하향 조정 중"이라고 말했다.

임 연구원은 "현재 장기 박스권 상단을 돌파할 정도로 펀더멘털 여건이 뚜렷하게 좋아졌다고 보기 어렵다"며 "펀더멘털 개선 속도를 감안할 경우 눈높이를 높게 가져가는 것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화제] "신기해서 난리" 주식용 네비게이션 드디어 등장






관련기사




  • 다른 男과 성관계한 아내 속옷 봤더니…


  • 한혜진, 기성용과 결혼한 지 3개월 만에…


  • 女 "나 숫처녀야" 고백에 예비신랑 반응이


  • 女직원, 추석 때 출근했더니 부장이…충격


  • 조영남, 청담동 자택서 3명의 女와…발칵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