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銀, 현금서비스 수수료율 25% '최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26 17:18  

금소연 조사, 평균 21.7%


현금서비스, 리볼빙 등 신용카드의 신용대출 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씨티은행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금융소비자연맹(금소연)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를 보면 7월 말 기준 신용카드사와 신용카드를 발급하는 은행들의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평균 수수료율은 21.7%, 리볼빙 평균 수수료율은 20.4%였다.

신용등급이 낮은 고객이 주로 이용하는 현금서비스의 평균 수수료율은 한국씨티은행(25.1%)이 가장 높았다. 광주은행·SC은행이 각각 23.8%로 뒤를 이었다. 카드 대금을 나눠 결제하는 리볼빙 서비스의 평균 수수료율 역시 한국씨티은행(23.8%)이 가장 높았다. 이어 농협은행·제주은행이 22.9%였다.

현금서비스 수수료율(21.7%)을 다른 금융업권의 신용대출 금리와 비교해 보면 은행(연 6.9%)의 3배, 신협·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사(7.4%)의 2.9배, 보험사(11.4%)의 1.9배 수준이었다.

금소연이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이 얼마인지 ‘모른다’는 비율은 48.5%에 달했다. 리볼빙 서비스를 이용해본 소비자 중에서도 수수료율 수준을 잘 알고 있다는 비율은 9.9%에 그쳤다. 금소연은 “소비자들이 수수료율 수준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며 “금융당국이 수수료율 공시제도 개선 방안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표준약관을 제정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화제] "신기해서 난리" 주식용 네비게이션 드디어 등장
▶ 별장으로 쓰면서 은행이자 3배 수익 받는곳?






관련기사




  • 톱 배우, 100억 탕진하더니 美서…충격


  • 女직원, 부장님 해외 출장에 동행했다가…


  • 이영애 남편, 한채영과의 루머에 그만…


  • '3000평 대저택'사는 女배우 남편 재력보니


  • 식물인간女, 임신 4개월이라며…충격 사연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