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케네디·피카소의 정장 '벨루티' 갤러리아 상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27 17:03   수정 2013-09-27 23:47

JF케네디·피카소의 정장 '벨루티' 갤러리아 상륙

럭셔리 인사이드




남성을 위한 최고급 수제화로 유명한 프랑스 ‘벨루티’가 고급 의류를 선보인다. 벨루티는 27일 서울 압구정동 갤러리아명품관에 새 매장을 열고, 한국에서 남성 의류 판매를 함께 시작한다고 밝혔다.

벨루티는 LVMH그룹 소속의 프랑스 브랜드로, 1895년 창립 이래 4대에 걸쳐 계승되고 있는 ‘유럽 상류사회의 아이콘’으로 꼽힌다. J F 케네디, 앤디 워홀, 파블로 피카소, 칼 라거펠트, 이브 생 로랑, 윈저 대공 등 정치·문화·패션계 유명 인사들이 벨루티의 마니아로 유명하다.

벨루티의 올 가을·겨울 남성 의류는 전통적인 소재와 제조 기법을 혁신적인 방식으로 결합해 벨루티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재탄생시켰다. 옷에 어떤 소재를 썼는지 한눈에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기존에 접해보지 못한 전혀 새로운 소재를 사용한 효과를 낸다는 것이다.

이를테면 가죽 표면을 정교한 수작업으로 가공 처리함으로써 왁싱 처리를 한 면 같은 느낌을 냈다. 그 결과 스포츠웨어에 쓰는 소재를 고급 양복에 사용하는 등 혁신적인 ‘융합’이 완성됐다. 대표 제품은 캐시미어, 앙고라, 모헤어, 체비엇 울 등 최고급 소재를 사용한 스리피스 슈트다. 바지의 발목 부분이 모두 좁게 디자인된 점이 특징이다.

이 브랜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알렉산드로 사토리는 “이전 시즌 제품에서는 벨루티의 위대한 역사를 강조했다면 이번에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강조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외투에서는 강렬한 남성다움을 강조했다. 겉면은 캥거루 가죽을, 안감으로는 캐시미어를 썼다. 색상은 회색을 기본으로 머스터드, 레드, 블루, 그린 등 다른 느낌의 색을 다양한 방식으로 대비시켰다.

한편 벨루티의 전공분야인 신발에서도 무릎까지 올라오는 가죽 부츠를 비롯한 신제품이 출시됐다. 구멍 난 가죽을 뜻하는 펀칭 레더를 사용한 더비 슈즈인 ‘비트리오’를 세 가지 색상으로 선보였다.

벨루티 구두는 250여회의 수작업을 통해 일반적인 남성화에서 찾아볼 수 없는 아름다운 색감과 디자인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영혼을 지닌 구두’이자 ‘예술품의 가치를 지닌 구두’라는 게 이들의 자부심이다.

벨루티 신발의 특징은 색감을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파티나’ 기법이다.

단 한 켤레도 똑같은 색상이 나오는 일이 없이 각자의 고유한 색감을 내게 하는 기술력을 갖고 있다는 설명이다. 빛을 받는 각도에 따라 구두 색상이 미묘하게 달라지는 효과도 낸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화제] "30초에 380만원" 돈 버는 네비게이션 등장
▶ 별장으로 쓰면서 은행이자 3배 수익 받는곳?


관련기사
  • 초고가 시계 '리처드밀' 한국 진출…"12월25일 신라호텔에 매장"
  • 2013년을 기념해줘…우린 '특별한 놈' 이니까
  • 할리데이비슨보다 2살 많은 형님은? 인디언모터사이클 !
  • '세계 경찰' 자임한 엉클 샘…자유수호·獨善 두개의 얼굴
  • 가을男女의 완성, 트렌치코트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