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요금 연체자 74만명…19세 이하도 12만명 달해

입력 2013-09-30 16:54   수정 2013-10-01 00:22

연체금 총 2200억원…KT 29만여명으로 가장 많아


휴대폰 요금을 한 번이라도 내지 않은 연체자가 74만명을 넘어섰으며 연체금은 2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소속 김기현 새누리당 의원이 30일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7월 말 기준 이동통신 3사의 휴대폰 요금 연체자는 KT 29만5414명, SK텔레콤 22만9277명, LG유플러스 21만9731명 등 74만4422명으로 집계됐다.

통신사별 연체금액은 KT가 1051억원으로 전체 금액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고 LG유플러스 732억원, SK텔레콤 417억원 순이었다.

특히 전체 연체자 74만명 중 12만명이 19세 이하로 이들이 연체한 금액은 184억원에 달했다. 10대 사용자의 연체금액이 가장 많은 이동통신사는 LG유플러스로 82억원(4만9557명)이었다.

김 의원은 “이동통신 가입자가 5000만명을 넘어섰지만 이동통신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를 차지할 만큼 요금 부담이 큰 점도 요금 연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휴대폰 요금은 서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정부와 관련 업계가 실질적인 요금 인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화제] "30초에 380만원" 돈 버는 네비게이션 등장
▶ 별장으로 쓰면서 은행이자 3배 수익 받는곳?





관련기사

<ul>
<li>신성일, 49세 연하 女배우와 침대서…'화끈'</li>
<li>김보민, 김남일에게 '집착'하더니 이럴 줄은</li>
<li>사법연수원 '불륜사건' 실상은…'대반전'</li>
<li>이영애 남편, 한채영과의 루머에 그만…</li>
<li>톱 배우, 100억 탕진하더니 美서…충격</li>
</ul>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