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인물]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04 17:08   수정 2013-10-04 22:44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조오련과 바다거북이가 수영 시합하면 누가 이기는 줄 아나?” 영화 ‘친구’(2001년)에서 등장하는 대사 중 하나다. 비록 농담이지만 고(故) 조오련 선생은 바다거북이에 비견될 정도의 수영 실력으로 한국 체육사에 한 획을 그었다.

선생은 1952년 10월5일 전남 해남에서 태어났다. 16세 때 고교를 자퇴하고 상경했다. 종로2가 간판가게에서 숙식을 해결하던 그에게 근처 YMCA 수영장은 가장 즐겨 찾던 ‘놀이터’였다. 어려서부터 수영에 소질을 보여 고향에서 ‘개헤엄 선수’로 불렸던 선생의 눈에 서울지역 고교 대표선수들의 실력은 그리 대단해 보이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1969년 전국체전에 일반부로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그의 인생은 달라졌다. 이듬해 방콕아시안게임에서 2개의 금메달(400·1500m)을 따낸 데 이어 4년 뒤 테헤란에서도 금 2, 은 1개를 거머쥐었다. 선수생활 9년 동안 50개의 한국신기록을 세웠다.

1978년 은퇴한 뒤에도 ‘마린보이’의 삶을 이어갔다. 1980년 대한해협을 처음으로 헤엄쳐 건넜으며 2년 뒤 도버해협, 2005년엔 울릉도~독도를 횡단했다. 2008년엔 독도를 33바퀴 도는 기록도 세웠다.

2009년 8월 비보가 전해졌다.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 심장마비로 별세.’ 부인과 사별하고 고향에서 생활하던 선생이 제2의 반려자를 만나 인생 2막을 연 지 4개월 만이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화제] "초당 12만원" 버는 사람들...충격
▶ 별장으로 쓰면서 은행이자 3배 수익 받는곳?






관련기사




  • 女배우 충격 드레스 '속옷 하의가 아예…'


  • '기성용 아내' 한혜진, 부친 사업 실패하더니


  • "채 총장, 내연녀와 자고 가는 날엔…" 폭로


  • 백지영, 유산 당일 올린 충격적 사진에 그만


  • 女 아나, 입사 초반 모텔방에서…폭탄 고백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