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수익률] 국내외 주식형 마이너스…인덱스 펀드도 부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07 06:59  

[펀드 수익률] 국내외 주식형 마이너스…인덱스 펀드도 부진

지난주(9월27~10월2일) 국내 및 해외 주식형 펀드는 각각 -0.18%, -0.39%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코스피지수는 미국 정부 부채 한도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27일 2011.80에서 2일 1999.47로 0.61% 하락하며 횡보했다. 코스피200 인덱스 펀드는 -0.36%, 기타 인덱스 펀드는 -0.39%의 마이너스 수익률을 냈다. 일반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0.23%였다. 주식 기타형 펀드의 수익률은 0.57%, 배당주 펀드의 수익률은 -0.66%였다.

자산 규모 500억원 이상, 운용 기간 1년 이상인 국내 주식형 펀드 157개 가운데 52개가 수익을 냈다. ‘삼성당신을위한삼성그룹밸류자1A’(1.20%), ‘동양모아드림삼성그룹자1A’(1.12%) 등 삼성그룹주 펀드들이 삼성전자 주가 상승에 힘입어 가장 좋은 성적을 보였다. 그외에는 ‘신영마라톤A’(0.82%), ‘GS골드스코프증권1A1’(0.75%) 등의 수익률이 비교적 양호했다. 반면 ‘한국투자네비게이터1A’(-1.66%), ‘KB광개토C’(-1.41%) 등의 성적이 가장 나빴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미국 펀드(0.37%)와 브라질 펀드(0.09%)를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가장 손실이 컸던 것은 일본 펀드(-3.19%)였다. 중국 펀드(-0.24%), 동남아 펀드(-1.54%)도 마이너스 수익률을 냈다. 순자산 500억원 이상, 운용 기간 1년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 49개 가운데 19개가 플러스 수익률을 냈다. ‘신한BNPP차이나본토자1(H)C-A1’(1.02%), ‘KB중국본토A자A’(0.99%) 등 중국 상하이증시에 상장된 내수주 비중이 높은 펀드들의 수익률이 높았다.

조귀동 기자 claymore@hankyung.com






▶[화제] "초당 12만원" 버는 사람들...충격
▶ 별장으로 쓰면서 은행이자 3배 수익 받는곳?


관련기사
  • [자영업희망콜센터] 경기 분당 서현동 국숫집, 업종 바꾸려는데…
  • [주식왕 수익률 대회] 주식시장 강타한 3D프린터 돌풍…TPC매매로 주간 수익률 13.42%
  • [고수 인터뷰] 고준석 신한은행 청담역지점장 "경매투자 핵심은 가격 오를 물건 찾는 것"
  • [돈 버는 풍수] 비탈진 곳에 세워진 주택은 흉하다
  • [알쏭달쏭 세금] 세금 낼 돈 없을땐 납세 담보 제공하면 납부 미룰 수 있다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