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10명 중 8∼9명, 교내 스마트폰 사용제한 찬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1-27 06:24  

"부모 10명 중 8∼9명, 교내 스마트폰 사용제한 찬성"

학부모 10명 중 8∼9명은 학교 내에서 학생들의 스마트폰 사용을 제한하는 것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달 24∼31일 자사 커뮤니티인 '윤스맘' 회원 5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4.9%가 학교 내 스마트폰 사용 제한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찬성하는 이유로는 '스마트폰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44.5%), '면학 분위기 조성을 위해'(39.0%)라는 응답이 주를 이뤘다.

'스마트폰 없는 학생들에게 박탈감을 주지 않기 위해'(8.3%), '사이버 따돌림 등을 방지하기 위해'(5.9%)라는 답변도 나왔다.

반면, 반대 견해를 밝힌 응답자는 '사용을 제한하기보다는 올바른 사용법을 알려주는 게 진정한 교육이라고 생각해서'(66.7%),'학생 개인에 대한 인권 침해라고 생각해서'(17.3%), '잘만 활용하면 학습에 도움될 수 있으므로'(9.9%), '교실 내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기록할 수 없어서'(3.7%)라는 이유를 들었다.

자녀가 다니는 학교가 현재 스마트폰 사용에 제재를 하는지에는 56.8%가 '그렇다', 24.2%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제재 방식은 '수업시간 사용금지(일괄수거)'가 69.2%로 가장 많았고, '담당교사가 직접 관리감독'(17.7%), '교내 소지 불가'(7.9%)가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박람회장 발칵' 주식 자동매매 프로그램 등장
▶ 별장으로 쓰면서 은행이자 3배 수익 받는곳?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