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1월 중국서 '질주'…월간 기준 최대 판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2-04 11:30  

현대·기아차, 1월 중국서 '질주'…월간 기준 최대 판매

[ 최유리 기자 ] 현대·기아차가 지난 1월 중국 시장에서 월간 기준 최대 판매고를 올렸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현지법인인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가 1월 중국시장에서 각각 11만5198대, 6만26대 등 총 17만5224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베이징현대의 밍투, 싼타페, 랑동, 둥펑위에다기아의 K3 등 최근 출시한 신차들이 이같은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는 전체 10개 차종 중 베르나(국내명 액센트 2만5097대), 랑동(2만3295대), 위에둥(1만7600대), 투싼ix(1만4530대), 밍투(1만1749대) 등 5개 차종이 1만대 이상 판매됐다.

기아차도 K시리즈 및 스포티지R 등 신차들이 판매를 주도해 사상 처음으로 월간 6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K3(1만5041대), K2(1만3760대), K5(5459대), 스포티지R(8829대) 등 4개 차종이 전체 판매의 71.8%를 차지했다.

올해 중국은 내수 중심의 안정적 경제 성장을 추진하면서 승용차 시장이 11.6% 성장한 1692만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자동차 구매 제한 정책 확산 움직임과 일본계 업체들의 적극적인 판매 확대로 업체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판매, 브랜드, 품질 등의 균형 있는 성장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중국시장에서 전년 대비 8.4% 성장한 171만대 판매 목표를 내세웠다. 베이징현대가 105만대 생산능력을 최대한 가동해 108만대 달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둥펑위에다기아가15.2% 성장한 63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