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5' 공개, 뭐가 달라졌나…전문가 파급 효과 '글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2-25 09:05  

'갤럭시S5' 공개, 뭐가 달라졌나…전문가 파급 효과 '글쎄'

[ 이민하 기자 ]
삼성전자의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S5'가 베일을 벗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시리즈 이전 모델과 큰 성능 차이가 없다며 신제품 관련 성장 동력(모멘텀)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24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모바일 기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크레스(MWC) 2014'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 2014'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를 공개했다. 갤럭시S5는 가격 미정으로 오는 4월 11일부터 전세계 150개국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2분기 갤럭시S5 출하량은 1800만~2000만대 수준으로 전작인 갤럭시S4의 기록에는 못 미칠 것으로 키움증권은 예상했다.

이재윤 키움증권 연구원은 "갤럭시S5의 스펙은 시장의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며 "과거처럼 2분기 부품 업종 전반적으로 강한 실적 모멘텀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된 갤럭시S5의 사양은 디스플레이 5.1인치 풀HD(1920x1080),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2.5 GHz 쿼드코어 스냅드래곤, 카메라 1600만(후면)·201만(전면) 화소, 메모리 2GB 램이다. 이는 당초 시장에서 예상했던 사양인 디스플레이 5.25인치 QHD(2560x1440), 메모리 3GB 램, AP 64비트(bit) 옥타코어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

제품 사양이 이전 모델과 크게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향후 가격 전략이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남대종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이번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된 갤럭시S5는 메모리나 디스플레이 등 하드웨워 측면에서 전모델보다 개선점이 많다고 느끼기에는 다소 부족해 보인다"며 "오는 4월11일 150여개국에 출시될 시점에서 신제품에 대한 가격 전략이 삼성전자의 이익과 점유율에 대한 방향성을 가리키는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5의 파급 효과는 일부 스마트폰 부품주들로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부가 기능인 지문인식, 심장박동, 생활방수 등이 제공되지만 소비자의 구매의욕을 자극하기에는 부족해 보이기 때문.

이 연구원은 "특징적인 부분은 방수기능이 강화됐다는 점인데 이에 따라 메인 안테나 구조가 변경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상대적으로 두드러진 성과가 기대되는 기업에서 주가 상승 여력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방수기능 강화 및 내부 디자인. 기능 변경에 따라 부가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추정되는 기업은 KH바텍, 자화전자, 서원인텍, 유아이엘 등이 거론된다. 또 과거 시리즈 제품 생산을 고려했을 때 부품 양산 초도 물량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으로 삼성전기, 이노칩, 비에이치, 캠시스, 해성옵틱스, 알에프텍 등이 꼽힌다.

김록호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방수 기능과 관련해서는 서원인텍 우전앤한단 알에프텍 등 일부 업체가 수혜를 받을 수 있다"며 "갤럭시 S5 공급을 떠나서 향후 스마트폰의 주요 사양으로 자리 잡을 수 가능성이 높은 센서 모듈 공급이 가능한 파트론, 크루셜텍에 대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