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야노시호, 돌하르방에 "둘째 낳게 해주세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13 16:39  

'슈퍼맨' 야노시호, 돌하르방에 "둘째 낳게 해주세요"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시호 돌하르방' '추사랑 동생'

추성훈의 아내 야노시호가 제주도 돌하르방을 찾았다.

13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 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휘재 쌍둥이네의 첫 돌을 맞아 제주도로 떠난 가족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쌍둥이 돌잔치에서 야노시호는 장현성의 부인 양희정에게 둘째의 필요성에 대해 듣고 추성훈에게 이를 전했다.

하지만 추성훈은 “아직은 둘째 생각이 없다”며 야노시호의 계획을 단칼에 거절했다.

그러나 장현성에게 제주도 돌하르방의 코를 만지면 아들을 갖는다는 말을 들은 야노시호는 “하와이에서도 소원을 빌어 사랑이가 태어났다”며 추성훈에게 “돌하르방을 만나러 가자”고 재촉했다.

이에 추성훈은 “벌써 아홉시 반이야”라며 피했지만 야노시호는 사랑이에게 “누나 되고 싶어?”라며 동생 만들기에 동참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상황을 아는지 모르는지 사랑이는 동그란 눈으로 "응!"이라는 대답하며 모녀 합작 공세를 이어갔다.

결국 추성훈과 함께 돌하르방을 보러 간 야노시호는 "엄마 이제 만진다"라며 돌하르방의 코를 만졌고 추성훈에게도 “성의껏 만져라”라며 “대충 만지면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시호, 정말 귀엽다. 추성훈 곧 녹아내릴 듯"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시호, 정말 아들을 갖고 싶은가보다. 열심이네"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시호, 사랑이 동생 만들어줄 수 있을까"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시호, 사랑이처럼 귀여운 남자아이가 태어나겠지? 벌서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과연 돌하르방 덕에 사랑이가 동생갖기 소원을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슈퍼맨 가족들의 제주도 여행기는 오늘(13)일 KBS2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