쉘 이스라엘 "웨어러블 시대, 패션기업에 위기이자 기회…변해야 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9-18 09:18   수정 2014-09-18 09:47

쉘 이스라엘 "웨어러블 시대, 패션기업에 위기이자 기회…변해야 산다"


"정보기술(IT)의 발전과 웨어러블(착용형) 시대는 패션업계에 큰 기회이자 위기입니다. 패션업체는 피할 수 없는 변화에 적응해야만 합니다."

쉘 이스라엘(Shel Israel·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기자와 만나 "모바일, 소셜미디어, 데이터, 센서, 위치 등 컨텍스트(상황정보)를 구성하는 다섯가지 요소의 급속한 발전으로 패션도 컴퓨터화될 것이란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웨어러블과 사물인터넷(IoT) 분야를 다룬 '컨텍스트의 시대' 공저자로 제 7회 글로벌 패션 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했다.

쉘 이스라엘은 조만간 전 산업이 기술을 중심으로 재편성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기술혁신(이노베이션)을 통해 제품 가격이 떨어지고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선택지가 생기는 흐름이 꾸준히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첨단기술이 융합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면서 모든 업계가 변화에 직면했고, 패션업계도 벗어날 수 없다는 진단이다. 기술에 친숙한 젊은 세대가 주요 소비계층으로 대두되면서 첨단기술과 융합되지 않은 제품의 매력이 떨어지기 마련이기 때문.

그는 "1883년 첫 출시된 메르세데스 벤츠 자동차는 말이 끌었지만 이제는 모터가 대체했듯, IT가 모든 산업의 중심에 서게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소비자들은 IT 없이는 살 수 없다"며 "모바도와 같은 고급 시계 브랜드를 포함한 시계 산업이 ('애플 워치', '기어S' 등 스마트워치 출시로) 변화하거나 아니면 죽음을 맞이하는(change or die) 상황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제품 디자인이 갈수록 중요해질 것이란 점은 패션업계에 기회 요인이다. 3년 전만해도 개발 단계이던 스마트 글래스는 이제 구글이 미국 패션브랜드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의 디자인을 반영한 구글 글래스를 발표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의류 브랜드 랄프 로렌은 스마트 티셔츠를 선보였다. 고급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도 스마트워치 시장에 뛰어들었다.

쉘 이스라엘은 최근 웨어러블 시장의 최전선에서 한국기업들이 선전하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패션기업들도 시장환경 변화에 발맞춰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삼성전자, 현대차, LG전자 등 한국기업들이 웨어러블 시대를 맞아 성공할 수 있는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며 "기업은 기술과 융합(컨버전스)하는 건강한 변화를 이뤄내야만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오정민 기자 blooming@hankyung.com




'TV방영' 언론에서도 극찬한 급등주검색기 덕분에 연일 수익중!
[한경닷컴스탁론]또 한번 내렸다! 최저금리 3.2% 대출기간 6개월 금리 이벤트!
[한경컨센서스] 국내 증권사의 리포트를 한 곳에서 확인!!




[한경+ 구독신청] [기사구매]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