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어서 못사는' 허니버터칩, '유사품'에 밀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08 10:15  

'없어서 못사는' 허니버터칩, '유사품'에 밀려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 품귀현상에 경쟁사들이 웃고 있다. 유사품의 판매량이 허니버터칩을 넘어서고 있기 때문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이 지난해 12월 '허니버터칩' 대항마'로 내놓은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최근 편의점과 대형마트 스낵 판매 순위에서 해태 허니버터칩을 제쳤다.

편의점 씨유(CU)의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5일까지 전체 스낵 매출 순위를 보면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허니버터칩을 누르고 1위에 올랐다. 2위도 허니버터칩과 맛이 비슷한 달콤한 감자칩인 오리온 포카칩 스윗치즈가 차지했다. 지난해 10월부터 굳건히 1위 왕좌를 지킨 허니버터칩은 3위로 내려갔다.

세븐일레븐에서도 10~12월 3개월간 스낵 판매 순위 1위였던 허니버터칩이 1월 들어 3위로 하락했다. 1위는 수미칩 허니머스타드, 2위는 포카칩 스윗치즈다.

수미칩 허니머스타드의 경우에는 세븐일레븐 점포에서 작년 12월 22일부터 판매됐는데 12월 한달 판매 순위에서도 19위에 오르는 활약을 했다.

9월 스낵 판매 순위 121위에 불과했던 포카칩 스윗치즈는 허니버터칩 열풍을 타고 10월 15위, 11월 5위로 껑충 뛰더니 12월에 2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이런 추세는 대형마트도 마찬가지다.

이마트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6일까지의 감자칩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일 평균 1만개 가량이 팔린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1위를 꿰찼다. 이어 이마트 피코크 감자칩 체다치즈 앤 어니언맛이 일 평균 2700여개 팔려 2위였다.

허니버터칩은 일 판매량이 수미칩 허니머스타드의 4분의 1 수준인 2500여개에 그쳐 3위였다.

롯데마트에서도 허니버터칩은 지난달 1~16일 감자스낵 매출 1위였으나,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매장에 깔린 17일부터 이달 5일까지 순위에서는 6위에 그쳤다.

허니버터칩은 상대적으로 재고가 원활하지 않아 수미칩 허니머스타드와 포카칩 스윗치즈에 각각 1위와 2위 자리를 내줬다.

이는 허니버터칩을 정말 없어서 못 사기 때문이다. 허니버터칩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자 허니버터칩 구매에 실패한 많은 소비자가 '꿩 대신 닭' 심정으로 다른 감자칩을 대체재로 산다.

이 와중에 허니버터칩과 가장 근접한 '허니 계통' 감자칩인 수미칩 허니머스타드는 공급량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단기간에 판매 순위에서 허니버터칩을 앞질렀다.

현재 농심과 해태는 모두 공장 감자칩 라인을 '풀 가동' 중이다. 농심은 생산 규모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허니버터칩 월간 최대 생산능력이 60억원(출고가 기준) 규모인 해태보다는 큰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사가 반격을 시작하자 해태도 이달 5일 허니버터칩의 사촌 격 감자 스낵인 '허니통통'과 '자가비 허니 마일드'를 출시하며 유사 제품 역습에 나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 구독신청] [기사구매]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