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유머] 대가족 - Big Family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6-22 20:59  

Ted, a business executive, has a lot of kids - nine to be exact. Flying to a business conference, he was chatting with his seatmate about family and he said that he has as many as nine children. Then he was surprised to hear the man say, “I wish I had nine kids.” “You don’t really know what you’re wishing for.” Ted cautioned. “Yes, I do,” came the reply. “I have thirteen.”

기업체의 중역인 테드에게는 아이가 많았다 - 정확하게 슬하에 아홉이나 있었다. 사업 관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비행기에 오른 그는 옆 좌석 사람과 가족을 주제로 이야기하면서 아이가 아홉이나 된다고 했다. 그러자 그 사람의 반응은 의외였다. “아이가 아홉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게 어떤 건지 잘 모르고 하시는 말인 것 같군요”라고 테드는 경고하는 투로 말했다. “모르기는 왜 모르겠습니까. 아이들이 열셋이나 되는데.”



[한경+ 구독신청] [기사구매]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