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실적 우려에 2060선 지지부진…환율 1160원대 돌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7-23 13:19  

코스피, 실적 우려에 2060선 지지부진…환율 1160원대 돌파

[ 노정동 기자 ] 코스피지수가 실적 우려에 2060선 초반에서 지지부진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영향을 받아 5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3일 오후 1시14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64포인트(0.13%) 내린 2062.09를 나타내고 있다.

앞서 미국 증시는 주요 기업들의 실적 실망감에 3대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애플은 전문가들의 전망치에 미치지 못한 실적을 내놨고, 마이크로소프트는 32억달러 규모의 순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37억원과 815억원 순매도다. 개인만 1783억원 매수우위다. 프로그램으로는 1702억원이 빠져나가고 있다.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가 각각 211억원과 1491억원 순매도다.

업종별로는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에 건설업이 부진하다. 비금속광물, 철강금속, 증권 등도 내림세다. 반면 운수창고, 운수장비, 의약품은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SK하이닉스가 자사주 매입 발표와 2분기 호실적에 3%대 강세다. 이날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현대차도 4.58% 뛰고 있다. 삼성전자, 제일모직, 삼성에스디에스, NAVER 등은 떨어지고 있다.

신한지주는 2분기 호실적 소식에 상승하고 있다. 사내 면세점 사업권 획득으로 최근 폭등한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장중 상승 반전했다. OCI는 실적 부진 소식에 17%대 급락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장중 하락 반전했다. 코스닥지수는 이 시각 현재 0.06% 내린 776.14을 기록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2억원과 116억원 순매도다. 개인만 315억원 매수우위다.

안랩이 실적 부진 소식에 4%대 약세다. 쇼박스는 영화 '암살' 흥행 소식에 6%대 급등하고 있다. 펩트론은 상장 이틀째에도 상한가로 치솟았다.

원·달러 환율은 2년 만에 1160원대에 진입했다. 이 시각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9.10원(0.79%) 오른 1162.70원에 거래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7/31] 中자오상증권초청, 2015 중국주식 투자전략 강연회 (무료)
[이슈] 40호가 창 보면서 거래하는 기술 특허출원! 수익확률 대폭상승




[한경+ 구독신청] [기사구매] [모바일앱] [기사보다 빠른 주식정?, 슈퍼개미 APP]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