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가는 교통사고 대수, 올라가는 자동차보험료를 낮추는 방법은? 실시간 다이렉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 사이트에서 비교 견적 가입 필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1-05 06:30  

늘어가는 교통사고 대수, 올라가는 자동차보험료를 낮추는 방법은? 실시간 다이렉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 사이트에서 비교 견적 가입 필수


최근 서울에서 경기권으로 일상 생활 범위권이 넓어지며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가고 있는 자동차 등록대수는 그만큼의 차량사고를 견인하고 있다. 자동차보험은 동일한 연령, 차종이라 하더라도 보험사마다 보상한도에 적용되는 보험요율이 다르기 때문에 보험료가 달라질 수 있다. 이에 보험사마다 제공하는 할인 혜택들을 비교해보고 가입하는 것이 중요한데, 실시간 다이렉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http://bohum-bank.co.kr/)을 통해 간편하고 쉽게 자동차보험을 가입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실시간 자동차보험료계산기를 통해 보험료 견적을 받아보면, 한 페이지 안에서 보험료 비교가 가능하며, 나에게 가장 유리한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보험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이에 비교견적 사이트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오프라인 가입자보다 늘어나고 있어, 자동차보험 가입자의 40%가 인터넷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를 활용한다는 통계가 있다. 실제로 본인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있음에도 비교 견적을 내보지 않아 그러한 할인 혜택이 존재한다는 사실 조차 모르고 비싼 보험료를 고스란히 부담하는 사람들도 弧?않다.

예를 들자면 보험에 따라 주행거리 특약을 통한다면 최대 20%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출퇴근용이나 가까운 거리만 사용하는 사람이 선택하면 유리하다. 요일제 운행, 제휴 카드 할인, 에버그린 할인, 운전자의 범위를 줄이는 방법 등을 활용하여 자동차 보험료 가격을 낮출 수 있다. 또한, 20대자동차보험료는 아무래도 경력 부족으로 고액일 수 밖에 없는데, 이전의 운전 경력에 대해서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증빙하면 보험료 할인에도 도움 받을 수 있다. 20대자동차보험료 및 30대자동차보험료는 40~50대 보다 높을 수 있는데, 이전 운전 경력을 증명하면 보험료를 인하시킬 수 있다.

단순히 보험료 인하를 위해서 책임보험에만 가입을 하고 다른 특약들은 충분히 가입해두지 않거나, 한도를 최저로 책정해두어 실제 사고 시 충분히 보상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최근에는 수입차 비율도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고가의 수리비를 감당하려면 보장 한도를 미리 충분하게 책정해두는 것이 현명하다.

다음은 2015년 하반기 자동차 등록 통계다. 국산 자동차는 1,565,175건, 외제 자동차는 265,485 건, 승용 겸 화물차는 7,770 건, 다목적 형 승용차는 462,249 건, 기타 형 승용차는 122,268 건이 등록되어 국산 승용차가 압도적으로 많은 수를 차지 했다. 연령대 별로 보면, 20대 477,891 건, 30대 3,335,264 건, 40대 5,253,425 건, 50대 5,273,422 건, 60대 2,722,393 건, 70대 814,152 건, 80대 142,569 건, 90대 이상 15,877 건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3,043,191 건, 부산 1,245,535 건, 대구 1,097,823 건, 인천 1,327,383 건, 광주 606,621 건, 대전 629,445 건, 울산 519,681 건으로 수도권에 집森퓸?있음을 알 수 있다.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슈퍼개미] [한경+ 구독신청]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