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고, 올해 임직원 자녀 특별전형 20→13%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19 18:11  

하나고, 올해 임직원 자녀 특별전형 20→13%로

2019학년도 입시선 폐지


[ 임기훈 기자 ] 하나금융그룹이 2010년 설립한 자립형사립고인 하나고등학교가 임직원 자녀 특별전형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2019 입시연도엔 아예 없애기로 했다. 이에 앞서 올해와 내년 입시에선 전체 정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20%에서 각각 13%, 7%로 줄일 예정이다.

그동안 하나고는 입학정원 200명의 20%인 40명을 하나금융그룹 임직원 자녀에게 배정했다. 일반전형 비중은 60%이고, 나머지 20%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 등 사회통합전형으로 뽑았다. 이에 대해 특혜 시비가 불거지면서 하나고는 정부 등으로부터 해당 전형 폐지 압력을 받아왔다.

금융위원회는 임직원 자녀 전형에 대가성 의혹이 있다며 2013년 은행업 감독 규정을 개정, 하나금융그룹이 매년 20억~30억원씩 내던 기금출연을 금지했다. 서울교육청과 서울시 역시 하나고의 임직원 자녀 특별전형 폐지를 지속적으로 요구하며 연 4억8000만원을 지원하던 장학금까지 축소해 하나고는 임직원 월급을 주지 못하는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