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수영천재 정준형 役…대본을 찢고 나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18 09:01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수영천재 정준형 役…대본을 찢고 나왔다



“똘끼충만 수영선수 정준형, 신고합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이 ‘수영천재 정준형’으로 변신한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남주혁은 MBC 새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연출 오현종/제작 초록뱀 미디어)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강한 개성을 가진 수영선수 정준형 역할을 맡았다. 드라마와 예능을 종횡무진하며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남주혁은 이 작품을 통해 ‘대세 배우’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남주혁이 맡은 정준형 역할은 주목 받는 수영 유망주지만 트라우마에 발목 잡힌 불운의 수영천재 캐릭터. ‘역도요정’ 김복주(이성경 분)와 얽히고설킨 관계 속에서 아픈 상처를 딛고 꿈과 사랑을 찾아가는 치열한 과정을 톡톡 튀는 연기력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남주혁이 ‘수영선수 정준형’으로 신고식을 치른 첫 촬영 현장이 공개돼 시선을 끌고 있다. 남주혁이 훤칠한 키에 후드 점퍼로 멋을 살린 ‘완벽 스포츠룩’을 장착하고 자전거를 탄 채 캠퍼스를 질주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 남주혁은 자전거를 멈추고 생각에 잠긴 듯 날렵한 눈매를 뽐내는가 하면, 풋풋한 미소를 지어보이며 넘치는 건강미를 과시했다.

남주혁의 ‘자전거 질주’ 장면은 지난달 12일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의 한 거리에서 촬영 됐다. 아직 늦더위가 가시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남주혁은 드라마 방영 시점에 맞춰 두툼한 옷을 입고 극중 정준형의 모습 그 자체로 현장에 등장, 스태프들로부터 “정준형이 대본 속에서 걸어 나온 느낌”이라는 환호를 이끌어냈다.

특히 남주혁은 수영선수 캐릭터에 맞게 꾸준한 수영 훈련을 해왔던 상황. 훤칠한 키에 태평양처럼 넓은 어깨, 잔 근육에서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가 마치 실제 체대생을 마주한 듯 촬영장을 압도했다는 것이 제작진의 귀띔이다.

남주혁은 “준비 기간 동안 빨리 촬영장에 가고 싶었다”며 설?던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또 “수영 훈련을 열심히 했고 트라우마를 겪는 운동선수의 심리에 대해서도 연구를 많이 했다”며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 좋은 작품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제작사 초록뱀 미디어 측은 “남주혁은 극중 캐릭터처럼 건강한 청춘 시절을 살아가고 있는 배우”라며 “개성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젊은 연기자들과 함께 밝고 따뜻한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는 바벨만 들던 스물한 살 역도선수 김복주에게 닥친 폭풍 같은 첫사랑을 그린 ‘달달 청량’ 감성청춘 드라마다. ‘오 나의 귀신님’ ‘고교처세왕’ 양희승 작가와 ‘송곳’ ‘올드미스다이어?rsquo; 김수진 작가, ‘딱 너 같은 딸’ ‘개과천선’ ‘7급 공무원’ 오현종 PD가 의기투합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는 ‘쇼핑왕 루이’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한 경 스 탁 론 1 6 4 4 - 0 9 4 0]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