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91세 할머니에 인지도 굴욕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4 22:41  

'무한도전' 유재석, 91세 할머니에 인지도 굴욕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데…"



91세 할머니를 만난 유재석이 김종민과의 인지도 대결에서 완패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너의 이름은’ 특집이 방송된 가운데, 유재석 하하 광희가 '인지도테스트'에 나섰다.

‘너의 이름은’ 특집은 ‘대한민국에 유재석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라는 멤버들의 단순한 호기심에서 시작됐다. 각자의 집에서 출발해 자신을 모르는 사람을 만나면 바로 퇴근하는 미션이었다. 멤버들은 각자 자신의 길잡이가 되어줄 파트너와 함께했다.

유재석은 KBS 연예대상을 수상한 김종민과 함께 대상 콤비를 이뤘다. 이날 롱코트를 입고 나타난 유재석은 드라마 ‘도깨비’의 공유를 패러디했다. 유재석은 스스로를 도깨비라 칭하며, 자기를 모르는 사람만이 가슴의 검을 뽑아줄 수 있다고 말했다. 둘은 휴게소에서 함께 아침을 먹은 뒤 김종민의 안내로 ‘선생 김봉두’의 촬영지인 강원도 정선으로 향했다.

연포마을에 도착한 둘은 길에서 한 집배원을 만났다. 김종민은 집배원에게 유재석을 아느냐고 물었고 집배원은 바로 이름을 대지 못했다. 이에 유재석은 객관식으로 문제를 출제했고, 집배원이 바로 4번 유재석을 대답해 촬영을 이어갈 수 있었다.

이어 유재석은 "데뷔시절에는 나 알아봐주는 사람 없나 하고 지하철을 일부러 타고 다녔는데, 이제는 날 모르는 사람이 있나 하고 찾아다니다니"라며 격세지감을 실감했다. 이어 둘은 동강에 도착해 절경을 감상했다.

하지만 김종민은 절경은 뒷전이고 "너무 사람이 없는 것 아니냐"며 불만을 나타냈다. 실제로 동네 구석구석을 살펴본 둘은 텅빈 집과 여러마리의 개들만 만나 아쉬움을 뒤로하고 동네를 떠났다.

다른 동네의 마을회관으로 온 유재석과 김종민은 격한 환대를 받았고 "모르는 사람들 찾기는 힘들거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지만 동네의 91세 할머니가 KBS1 교양프로만 보셔서 모를 수도 있다는 고급정보를 입수했다.

이어 할머니와 마주한 유재석은 자신을 아느냐고 물어봤지만, 할머니는 계속해서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김종민을 보고는 "대번에 알겠다"고 말했다. 이어 메뚜기 탈을 쓴 유재석은 "제가 뭐하는 사람 같으세요"라고 물었고 할머니는 "만화에 나오는 사람 같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인사를 하고 떠나려고 하자 "모르는 사람인데 뭘 인사를 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결같이 ‘김종민 바라기’를 하신 할머니는 "웃는 상이라서 내가 기억을 한다"며 김종민을 향해 웃어 보였다.

유재석은 또 할머니를 향해 가슴의 검을 뽑아달라고 부탁했고 할머니는 "이름도 모르고 얼굴도 모르는데 무슨 검을 뽑아"라고 말해 유재석의 가슴을 더욱 아프게 만들었다. 유재석은 "더 열심히 해서 아는 사람이 돼야겠다"라고 말했다.

할머니의 집을 나온 유재석은 김종민을 향해 "진정한 대상은 너다"라며 "내가 오늘 울상이라는 것을 처음 알았다. 2017년 한해는 더욱 웃고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