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도시락의 비밀 "수익나면 돈 더 벌 생각하지 말고 반찬 더 넣읍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3-24 12:00  

백종원 도시락의 비밀 "수익나면 돈 더 벌 생각하지 말고 반찬 더 넣읍시다"



(김용준 생활경제부 기자) 오늘은 편의점 CU, 그곳에서 파는 도시락 얘기를 해볼까 합니다. 주말이니 가볍게.

고1 아들 녀석이 있습니다. 얼마전 휴일이었습니다. 소파에 앉아 TV를 보는데 그 녀석이 지나갔습니다. 헤드폰을 쓰고, 고개를 위아래로 흔들며, 뭔가를 중얼거렸습니다. 한마디 했습니다. 들리는지 안 들리는지는 모르지만. “임마 가서 책 좀 봐.”

잠시후 그녀석은 랩을 했습니다. “넌 니 맘대로 씨부려 난 언제나 힙합” ......순간 ‘저 녀석이 내말을 듣고 답한 건가?’하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헤드폰을 벗겼습니다. “너 아빠 말 들었냐”라고 했더니 녀석은 “아니 못들었는데. 그거 그냥 가사야”라며 이상한 웃음을 지었습니다. 뭔가 당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녀석은 가끔 취재원 역할도 합니다. 생활경제부에서 유통 식품 패션(명품)을 담당하다 보니 젊은 애들의 관심사를 들어야 할때 그 녀석을 활용하곤 합니다. 실제 래퍼들의 영향인지 왠만한 명품 브랜드는 다 꿰고 있습니다. 래퍼들이 명품을 언급한 게 소비시장에도 영향을 미치는 듯 합니다.

얼마전 편의점 기사를 쓸 일이 있어서 녀석에게 물었습니다. 중고등학생이 편의점 최대 고객층이기도 해서.

“편의점은 주로 어디 가냐?” CU를 간다고 답했습니다. 이유를 물었더니 “도시락이 젤 좋아” 라는 짧은 답이 돌아왔습니다. “이유가 뭔데”라고 한번 더 질문. 녀석은 짜증스런 말투로 “아 그냥 젤 낫다니까. 연어 초밥도 있고”라며 대화를 끊어 버렸습니다. 고1 녀석에게 뭘 더 바랄까 싶어 접었습니다.

얼마후 CU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아들 녀석 얘기를 했더니 백종원 얘기를 들려줬습니다.

CU의 간판 도시락 브랜드는 백종원 도시락입니다. 이 도시락은 하루에 10만개 정도가 팔립니다. 지금까지 3년간 약 7000만개가 팔렸습니다.



CU와 백종원은 2015년 만났습니다. 도시락 사업에 브랜드가 필요했던 CU가 백종원에게 함께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CU경영진과 백종원이 협의를 위해 마주 앉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백종원은 “나는 어릴적부터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잘 먹이고 싶었습니다. 그런 도시락을 만들고 싶구요”라고 했답니다. 실제 그의 말을 검증해봤습니다. 백종원 얘기를 했더니 한 회사 선배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백종원씨가 대학 1년 선배인데 대학때도 그랬어. 백마나 대성리로 MT를 가면 자동차에 뭘 잔뜩 싣고 와서 직접 요리를 해서 후배들을 먹였지. 나도 먹었어."

2016년 6월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직원들이 강원도 피닉스파크에서 화합행사를 했습니다. 프로그램중 하나가 백종원의 토크콘서트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 직원이 백종원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왜 CU와 손을 잡으셨습니까.” 백종원은 “판매가 늘어 수익이 나면 돈 더 벌 생각하지 말고 밥과 반찬의 양과 가짓수를 늘리자고 제안했더니, CU 경영진이 이를 받아들여 함께 하기로 했다”고 답했답니다. 이는 양측이 약속한 사안이고, 지금도 유효한 계약이라고 합니다. 또 도시락을 개발할 때 백종원은 직접 관여를 한다고 합니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파는 도시락이 욕을 먹는 것은 음식 전문가인 그에게는 견디기 힘든 일이겠지요.

CU 오너인 홍석조 회장도 이런 정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합니다. 그는 평소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도시락을 만들어야 한다”고 얘기한다고 합니다. 회장으로 취임한 뒤 10년 넘게 직원들과 일주일에 한번 정도 도시락을 시식하며 직접 의견을 냅니다. 사내에서 밥을 먹을때는 CU김밥과 샌드위치가 주 메뉴라고 합니다. 이 얘기를 듣고 나니 편의점 사업의 본질에 대해 오너가 잘 이해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편의점은 과거 담배가게였습니다. 담배가 매출의 절반 가량 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담배가 차지하는 계속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 매출 하락보다 더 크게 늘어나는 게 도시락과 간편식입니다. 편의점 사업의 본질이 식당으로 바뀌고 있는 셈이지요.

고1 아들녀석이 왜 CU 도시락이 가장 괜찮다고 했는지 이해가 갔습니다. 물론 CU뿐 아니라 다른 편의점 도시락도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작년부터 한국사회는 착한 기업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오뚜기 LG 등은 이런 흐름을 타고 잘 나가고 있지요. 한번 잡힌 시대의 흐름은 여간해서 변하지 않습니다. 편의점 산업은 그런 면에서 기회이자 위기입니다. 편의점은 수만개에 이릅니다. ‘편의점 사회’라고 할만큼 국민들의 삶속에 들어와 있습니다. 편의점들이 이런 착한 기업의 대열에 들어서면 날개를 달 것이고, 반대의 흐름을 타면 공공의 적이 되겠지요. 편의점이 사회의 인프라로 착한 기업의 대열에서 들어서기를 기대해 봅니다. 이를 위해서는 확고한 철학이 필요하겠지만. (끝) /junyk@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