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신성록-이엘리야, 포박 무릎 애원 장면 포착 '궁금증 UP'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1-27 09:18  

'황후의 품격' 신성록-이엘리야, 포박 무릎 애원 장면 포착 '궁금증 UP'


SBS '황후의 품격' 신성록과 이엘리야가 한밤중 분노 폭발 '포박 무릎 애원' 현장으로 긴장감을 드리우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3, 4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9.3%, 전국 시청률 8.5%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과 더불어 수목드라마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했다. 신성록과 이엘리야는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 벌어지는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는 황실로맨스릴러 ‘황후의 품격’에서 각각 이중적인 면모를 지닌 대한제국 황제 이혁 역과 황제전 비서팀장 민유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이혁(신성록)과 민유라(이엘리야)의 남다른 관계가 펼쳐지면서 안방극장을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극중 이혁은 욕망이 가득한 민유라가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헌신하자 민유라에 대한 마음을 열고 별장까지 함께 갔던 상황. 더욱이 민유라는 자신이 돌로 내리치고 이혁이 차로 치면서 죽음에 이르게 된 백도희(황영희) 살인사건을 덮기 위해 이혁을 오써니(장나라) 뮤지컬 뒤풀이까지 참석시키는가 하면, 태후 강씨(신은경)가 자신과 이혁의 밀회를 알아채도록 조작하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갈등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 신성록과 이엘리야가 한밤중 황실 바닥에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으로 불안한 기운을 드높이고 있다. 극중 황제 이혁이 잠옷을 입은 채로, 포박당한 채 엎드려 있는 민유라에게 달려온 장면. 분노를 표출하던 황제 역시 결국 엎드린 채 울먹이고 있는 민유라 옆에 무릎을 꿇고 만다. 과연 황제 이혁과 민유라에게 어떤 위기가 닥친 건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신성록과 이엘리야의 ‘한밤중 포박 무릎 애원’ 장면은 충청남도 부여 일대에서 촬영됐다. 이 날 촬영에서는 몸을 사리지 않고 ‘투혼’을 발휘한 두 배우의 열정이 더욱 빛을 발했다. 이엘리야는 포박을 당해 묶인 채로 냉기가 서린 땅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연기를 이어갔고, 신성록은 차가운 공기가 엄습하는 데도 불구하고, 얇은 잠옷만을 입고 연기에 임했던 터. 하지만 두 사람은 추위에도 아랑곳없이 의연하게 연기에만 집중, 현장의 열기를 후끈하게 달궜다. 또한 두 사람은 감정선이 최고조에 도달하는, 밀도 높은 장면을 위해 리허설에서부터 치밀하게 연기 합을 맞추면서 최상의 호흡을 이끌어,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제작진 측은 “신성록과 이엘리야, 두 사람 모두 더욱 완성도 높은 장면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고 열정적으로 뛰어들어 최고의 장면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불안한 기운이 엄습하고 있는 신성록과 이엘리야, 두 사람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오는 28일(수)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황후의 품격’ 3, 4회 분에서는 장나라가 살인을 덮기 위해 신성록과 이엘리야에게 이용당하는 가하면, 신은경의 초청에 응해 황실을 찾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에 대한 관심을 폭등시켰다. ‘황후의 품격’ 5, 6회 분은 오는 28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