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에세이] 꿈과 不動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2-30 17:27  

[한경에세이] 꿈과 不動心

권대욱 < 휴넷 회장 totwkwon@hunet.co.kr >


천석꾼은 천 가지 근심, 만석꾼은 만 가지 근심을 한다고 했다. 저 사람에게 무슨 걱정이 있겠나 싶은 사람도 알고 보면 모두 근심걱정을 이고 산다. 그것이 우리네 인생이다. 세상을 벗어난 마음(出世之心)으로 세상에 얽매인 일(入世之事)을 하기도 하고, 세상에 매인 마음(入世之心)으로 세상을 벗어난 일(出世之事)을 하기도 하는 우리이니 너무도 당연한 일 아니겠나?

그러나 그 근심걱정을 늘 이고 살 수는 없다. 천지의 상도는 그 마음이 만물에 두루 미쳐 사심이 없는 것이요, 성인의 상도는 그 정이 만물에 순응하여 사사로운 정이 없는 것(以其心普萬物而無心 以其情順萬事而無情)이라 했으니, 늘 정좌와 수련을 통해 평정심을 유지하도록 애써야겠다. 성긴 대숲에 바람이 불어오되 바람이 지나가면 대숲은 소리를 머금지 아니하고(風來疎竹 風過而竹不留聲) 차가운 연못 위로 기러기 날아가되 기러기 지나가면 연못은 그림자를 붙들지 않듯(雁度寒潭 雁去而潭不留影) 군자는 일이 생기면 비로소 마음이 일고 일이 끝나면 마음도 따라서 빈다(故君子 事來而心始現 事去而心隨空).

이 세상 근심걱정 중 99%는 걱정할 필요가 없거나 걱정해도 소용없거나 실제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한다. 그렇다고 근심걱정이 쉽게 없어지는 것도 아니다. 이럴 때는 이렇게 걱정하는 나를 내 속의 또 다른 내가 알아차리도록 하고, 그런 나를 생각만 해도 눈 반짝이고 가슴 뛰는 곳으로 데려가는 것이 해소 방법이다. 청춘합창단의 카네기홀 공연과 평양 공연을 생각하는 것이다. 산막 인근 석산에 동굴 호텔과 수변공간을 만들고 텃밭과 반려동물의 보금자리가 있고 문화와 예술이 살아있는 전원주택단지를 지어 친구들과 공유하는 꿈을 꾸는 것이다. 휴넷이 추구하는 ‘코리아 탈무드 프로젝트’의 원대한 로드맵을 그리고 하나하나 실행해 가는 꿈은 왜 안 되겠나? 나라를 개조할 만한 프로젝트에 왜 가슴이 뛰지 않겠는가?

순간, 모든 근심걱정은 저 멀리 사라진다. 그러다 다시 일이 생기면 마음이 일고, 일이 끝나면 마음도 비는 것이다. 지나간 일은 지나간 일일 뿐 돌이켜 후일의 길잡이로 삼되 결코 후회하지 않는다. 허물이 있더라도 그 허물로 인해 그 사람의 본질을 덮지 않는다는 본성에 충실하고, 스스로 돌이켜 옳지 못하면 비록 천한 사람일지라도 양보하되 돌이켜보아 내가 옳으면 천만 명일지라도 밀고 나간다는 맹자의 부동심(不動心)을 배워야겠다.

양심에 따라 행동하는 곳에 참다운 용기가 생기고 그 용기가 부동심을 만든다. 다른 사람의 말 한마디나 행동 때문에 흔들리지 않는 옳음에 대한 신념과 함께 강인한 기백이 필요할 것이다. 근심걱정 끊이지 않는 우리네 삶을 부동심과 꿈으로 잊어보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