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 "노숙자 연기에 심혈 기울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6 14:53  

'빅이슈' 주진모 "노숙자 연기에 심혈 기울였다"

배우 주진모가 '빅히트'에서 엘리트 기자와 노숙자 모습을 동시에 보여준다.

6일 서울 양천구 SBS에서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주진모는 "이 드라마에 출연한 계기는 제가 봐왔던 대본 중 신선한 소재에 매회 내용이 박진감 넘치고, 이런 대본도 있구나 생각해서 적극적으로 출연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주진모는 ‘빅이슈’에서 한때 국내 최대 일간지 엘리트 사진기자였지만, 잘못된 사진 한 장으로 알코올중독 홈리스가 되었다가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물불을 가리지 않는 파파라치가 되는 한석주 역을 맡았다.

그는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쿨한 복수극, 불순한 석세스 스토리가 선사하는 쾌감과 더불어 집으로 돌아갈 자격이 없다고 느끼는 ‘심리적 홈리스’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주진모는 "매일 긴장감을 놓치지 않고 촬영 중이다. 결과에 만족을 하며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며칠 전까지 노숙자 역할을 했다. 심혈을 기울였다. 지금 모습이 어색하다. 억울한 부분이 있는게 1월 1일에 체감온도가 영하 10도 이상이었다. 저 혼자 카메라 들고 20층 빌딩 옥상에 올라가 촬영했다. 감기 몸살에 걸렸다"고 일화를 전했다.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 한석주(주진모)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 지수현(한예슬)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이 드라마는 ‘신의 선물-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과 ‘용팔이’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전에 본 적 없던 신선한 ‘케이퍼(범죄물) 무비’ 스타일의 장르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6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