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 후 판도 바뀐 연예인 주식 부자…박진영, 이수만 넘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4-21 17:56  

'버닝썬 사태' 후 판도 바뀐 연예인 주식 부자…박진영, 이수만 넘었다

'직격탄' YG 20%↓ SM도 15%↓
JYP, 트와이스 활동 기대 '꿋꿋'



[ 강영연 기자 ]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사진)가 ‘연예인 주식부자’ 1위에 올랐다. 국내 연예계 전반으로 확대된 ‘버닝썬 게이트’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점 외에도 트와이스 ITZY 등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의 인기가 고공행진하면서 실적 개선 기대가 작용한 덕분으로 분석된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 코스닥시장에서 350원(1.15%) 오른 3만900원에 마감했다. 이날 박 이사가 보유한 JYP엔터테인먼트 지분(17.8%) 가치는 1922억원으로 지난해 말(1903억원)보다 1.0% 늘었다. 남효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트와이스의 일본 투어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고 신인 그룹 ITZY의 신곡이 음원 사이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실적 개선 기대가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반면 다른 엔터주는 여전히 부진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시가총액 1위를 지키던 SM엔터테인먼트는 버닝썬 게이트가 불거진 지난 2월 26일 이후 14.84% 하락했다. 대주주인 이수만 회장 지분 가치는 1818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1.1% 줄었다. 버닝썬 게이트의 장본인인 가수 승리가 소속됐던 YG엔터테인먼트는 국세청 세무조사 등 악재가 겹쳤다. 버닝썬 게이트 이후 주가 하락 폭만 23.15%에 달한다. 대주주인 양현석 대표의 지분 가치도 지난해 말보다 20.3% 줄어든 1263억원을 기록했다.

SM엔터테인먼트 주식을 대량 보유 중인 영화배우 배용준 씨도 타격을 받았다. 키이스트 최대주주였던 배씨는 작년 초 키이스트와 SM엔터테인먼트 간 합병으로 키이스트 지분을 모두 넘기고 SM엔터테인먼트 지분 4.05%를 받았다. 주가 하락에 주식 재산이 작년 말보다 102억원(21.2%) 감소한 379억원으로 집계됐다.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장녀이자 뮤지컬 배우인 함연지 씨의 보유주식(1.19%) 가치는 작년 말보다 0.3% 늘어난 313억원이다. 풍국주정 지분을 13.29% 보유한 탤런트 출신 박순애 씨의 주식 평가액은 303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5.7% 줄었다. 박씨는 이 회사 최대주주인 이한용 대표의 부인이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