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과 르노삼성차 ,부진 털고 새출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5-21 11:22  

한진중공업과 르노삼성차 ,부진 털고 새출발

부산 제조업분야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한진중공업과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진을 털고 새출발에 들어갔다.자본잠식과 노사협상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두 회사가 주식매매거래를 재개하고, 노사의 양보속에 타협의 길을 찾아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부산 제조업 매출 2위,한진중공업(대표 이병모)은 21일 주식 매매거래를 재개했다.한진중공업은 자본잠식 우려가 해소되자 경영 정상화에 역량을 집중해 부진을 털어내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월 13일 자회사인 수빅조선소의 회생신청으로 자본이 잠식돼 주식 매매거래가 일시 정지됐다.한진중공업 관계자는 “경영리스크로 지목받던 수빅조선소 부실을 모두 털어내고,산업은행 등 국내외 은행이 대주주로 참여하는 출자전환도 완료됐다”며 “도약을 위해 수주에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진중공업은 우선 불황을 이겨내기 위해 보유 부동산을 매각하고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한진중공업이 보유한 매각추진 자산은 1조2000억원대에 이른다.인천 북항 배후부지 전체 57만㎡ 규모의 부지 중 10만㎡를 1314억원에 매각하기로 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마쳤다.

서울시와 추진 중인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개발에도 집중하기로 했다.개발사업 규모가 1조원을 웃도는 동서울터미널 부지는 3만7000㎡에 이른다.상업과 업무시설 및 관광, 문화시설 등 복합개발로 추진된다.

한진중공업은 영도조선소 부지 매각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영도조선소가 있는 곳은 도시재생사업 선도지역인데다 부산시가 추진중인 2030년 부산세계등록엑스포 부지인 북항재개발 구역 일대를 마주보고 있어 동반 개발될 가능성이 높아서다.

한진중공업은 조선분야에선 경쟁 우위를 가진 군함 등 특수선 분야의 일감확보에 집중하기로 했다.현재 해군 함정 등 특수선 23척 1조6000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건설부문도 4조원규모의 공사물량을 확보하고 있는 점을 살려 선택과 집중의 경영전략을 펼칠 방침이다.

노사의 양보 속에 합의점을 찾은 부산 제조 매출 1위, 르노삼성자동차도 수출 물량 확보 등 정상화에 총력전을 펼치고 나섰다.



르노삼성차는 르노그룹의 AMI태평양 지역에서 유일하게 생산시설과 연구소를 모두 갖춘 르노그룹의 전략기지로 꼽히는 점을 살려 고성능의 차량을 개발하고 수출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지난해와 비교해 절반 넘게 떨어지는 등 급감한 차량 판매량을 끌어 올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지난해 르노삼성의 전체 생산량 중 절반을 차지한 닛산 로그 차량의 위탁생산이 올해 9월 종료된다”며 “새로운 물량을 배정받아 성장의 기틀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 들어서고 있는 르노그룹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도 생산준비에 들어갔다.공장건물을 완성한 뒤 오는 9월께 생산에 들어가기 위해 기존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시설을 옮겨오고 있다.

이갑준 부산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르노삼성차와 한진중공업과 같은 리더그룹들이 잘돌아가야 부산이 숨을 쉴수가 있다”며 “노사가 힘을 합쳐 부진을 털고 새로운 도약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