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보다 더 싼 이자로…기업들, 앞다퉈 회사채 발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6-30 18:04   수정 2019-07-01 00:32

기준금리보다 더 싼 이자로…기업들, 앞다퉈 회사채 발행

한경 마켓인사이트 분석

기관들 회사채 투자 열기 '후끈'
수요예측 경쟁률 첫 4대 1 돌파



[ 이태호/김진성 기자 ] 일반 기업이 한국은행 기준금리보다 낮은 이자비용으로 장기 자금을 조달하는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다. 회사채 수요가 급증하면서 발행금리가 크게 낮아진 데 따른 것이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그룹 부품 계열사인 현대트랜시스는 지난 28일 3년 만기 회사채 600억원어치를 연 1.739%의 금리로 발행했다. 이 회사를 포함해 6월에만 SK종합화학 롯데제과 호텔롯데 예스코홀딩스 KB증권 등 여섯 곳이 기준금리(연 1.75%)보다 낮은 금리로 만기 3년 이상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기업들이 기준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한 것은 2014년 10월 LG디스플레이 이후 4년8개월 만이다.

연내 기준금리 인하를 확신하는 시장 분위기가 회사채 금리를 빠르게 떨어뜨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낮은 국고채 금리에 실망한 기관투자가들이 부도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투자에 열을 올리면서 올 상반기 회사채 발행금액은 사상 최대인 30조3050억원을 기록했다.


기업들 "금리 떨어질때 자금 싸게 빌리자"…올들어 회사채 발행 30兆 '사상 최대'

기업들이 초저금리로 장기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회사채시장으로 몰려들고 있다. 올해 상반기 수요예측(기관투자가 대상 사전청약) 절차를 거친 발행액이 반기 기준 처음으로 30조원을 넘어섰다. 기업들은 기대를 웃도는 수요를 흡수하기 위해 처음 계획한 것보다 평균 50% 많은 발행금액을 확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대 공모 조달

30일 한국경제신문 자본시장 전문매체인 마켓인사이트 집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기업은 모두 143차례(만기별로 264종)에 걸쳐 회사채 30조305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2012년 수요예측 제도 시행 이후 반기 기준 사상 최대 금액이다. 작년 상반기(약 25조원)와 비교하면 20% 넘게 늘어났다. 작년 하반기는 18조원 수준이었다.

국고채 대비 높은 이자수익을 노린 기관의 적극적인 회사채 매수 열기가 필요 이상의 조달을 자극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기업들이 회사채 신고서를 통해 목표한 모집금액은 20조1750억원이었다. 하지만 기관이 수요예측에 참여해 써낸 금액의 합계는 90조780억원으로 평균 경쟁률이 처음으로 4 대 1을 웃돌았다.

조달 기업은 대부분 우량 대기업그룹 계열사였다. 신용등급별로 상위 세 번째인 ‘AA’ 회사채 발행금액이 가장 많은 8조5200억원으로 전체의 28.1%를 차지했다. ‘AA+’와 ‘AA-’까지 합친 AA급 기업 회사채는 20조1850억원으로 전체의 3분의 2에 달했다.

기업별로는 LG화학이 가장 많은 1조원어치를 지난 3월 발행했다. SK하이닉스가 5월에 9800억원어치, CJ제일제당과 현대제철은 1월에 7000억원어치씩을 발행해 공동 3위에 올랐다. 한 번에 5000억원 이상의 자금을 조달한 기업만 16곳이었다.

더 위험한 영역으로

더 많은 고정수익을 원하는 기관의 수요는 최근 신용등급이 더 낮은 A급 회사채와 장기채 투자로 확산하고 있다. 일부 우량채 금리가 국고채에 이어 기준금리마저 밑돌기 시작하면서 만족스러운 이자 수익을 얻기가 그만큼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AA’ 회사채 3년물 평균 발행(유통)금리는 최근 연 1.80% 수준으로 기준금리와 0.05%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과거 투자 기피 업종이던 해운업과 건설업 채권도 흥행 행진에 동참하고 있다. 팬오션은 지난 28일 3년 만기 회사채를 연 2.3% 금리에 발행했다. 모집금액 500억원에 4000억원어치의 ‘사자’ 주문이 몰리면서 앞서 제시했던 희망금리(연 2.4~2.8%)를 크게 밑도는 수준에 발행을 확정했다. 신용등급이 ‘BBB+’로 더 낮고 건설업 비중이 큰 (주)두산도 18일 모집금액(300억원)의 3.5배(1060억원) 수요를 모았다.

‘묻지마 사자’ 경계

금융투자업계에선 낮은 등급 회사채로 ‘묻지마 투자’가 확산하는 일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기 부진과 실적 악화가 기업 신용을 떨어뜨릴 경우 회사채값 하락으로 큰 손실을 떠안을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최흥주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A급 회사채 점검’ 보고서에서 “올해 국내외 경기 부진을 고려해 회사채 투자도 경기 방어적으로 접근하는 게 안전하다”며 “여전히 채권 가격의 추세적 강세(금리의 하락) 기대가 존재하지만, 기업이나 산업별 신용 양극화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비교적 안전한 A급 회사채 추천 종목으로는 한화(A+) CJ프레시웨이(A) 풀무원식품(A-) 등을 꼽았다.

김진성/이태호 기자 jskim1028@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