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만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말맛, '멜로가 체질'에도 통할까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8-08 16:06  

1600만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말맛, '멜로가 체질'에도 통할까 [종합]

'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 첫 드라마 연출작
'본격 수다 블록버스터' 표방
'스물'·'바람바람바람'·'극한직업' 잇는 이병헌 표 말맛
'멜로가 체질'에서도 기대감





1600만 관객을 홀린 말맛이 '멜로가 체질'에도 이어질까.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이 8일 서울시 여의도 한 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졌다. 16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해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영화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인 '멜로가 체질'엔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과 안재홍, 공명이 주연으로 출연한다.

'멜로가 체질'은 이병헌 감독이 '극한직업'으로 스크린을 접수한 후 택한 작품이다. 이병헌 감독은 "영화 '스물' 이후 준비한 작품"이라며 "영화와 드라마의 차이는 없다. 작업방식은 같고, 길이만 다르다"고 말했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이 되면 어른이 될 줄 알았던 모든 서른들을 위한 드라마다. 감정 기복이 널뛰듯 심한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와 화를 참지 않는 흥행 다큐멘터리 감독, 아무리 힘들어도 웃음을 유지하는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팀장 등 3인의 서른살 여성과 이들과 함께 우여곡절을 만들어갈 보통 아닌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병헌 감독은 '멜로가 체질'에 대해 "연애를 끝내고 다시 시작하는 시간의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싶었다"며 "수다를 떨듯 풀어내고 싶었고, 대단한 서사가 있는 건 아니지만 2시간 안에 담아낼 분량이 아니라 드라마로 풀었다"고 말했다.

전작이 영화계에 획을 그을 만큼 흥행한 만큼 첫 드라마 연출에 대한 부담도 드러냈다. 스스로를 "신인 드라마 연출자"라고 낮추면서 "시청률은 잘 모른다"면서도 "포상휴가를 가려면 어느정도 해야 하냐"고 솔직하게 묻기도 했다.

그럼에도 배우들은 이병헌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며 작품의 흥행을 기대했다.

특히 이병헌 감독과 영화 '써니'로 인연을 맺었던 천우희는 "밝고 코믹한 역할에 갈증이 있었을 때 감독님이 그런 부분을 봐주신 것 같다"면서 고마움을 전했다.

천우희가 연기하는 임진주는 드라마 작가다. 언뜻 정상인 듯 보이면서도 언제나 정상에서 1cm씩 벗어나 있다. 하지만 언젠가 잘 나가는 드라마 작가가 돼 사치할 순간을 꿈꾸는 인물이다.

천우희는 "새로운 작품을 연기할 때마다 나름 변신을 생각하고 임하는데, 이번엔 특히나 여자가 중심인 작품이라 좋았다"면서 "좋은 작품이 될 수 있을 거 같았고, 무조건 하고 싶었다"면서 의지를 드러냈다.

'극한직업'에 이어 또 다시 이병헌 감독과 호흡을 맞추게 된 공유도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된 건 이병헌 감독님 때문"이라고 말했다.

공명은 드라마 제작사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맡아 지켜주고 싶은 연하남을 보여줄 예정이다. 평범하고 온순해보이지만 마케팅 팀장 한주(한지은)와 호흡을 맞추면서 찰떡궁합으로 위기 상황을 헤쳐나간다.

공유는 "올해에 '극한직업'에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 두 작품을 이병헌 감독님과 함께 하게 됐는데, '극한직업'을 할 때 느꼈던 행복을 '멜로가 체질'에서 다시 느낄수 있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배우들의 칭찬에 오히려 이병헌 감독은 "배우들이 정말 연기를 잘했다"면서 공을 돌렸다.

이병헌 감독은 "캐스팅 기준은 하나, 서른 즈음 연기를 잘하는 배우였다"며 "정말 단순한데, 쉽지 않았다"고 캐스팅 과정을 돌아봤다.

그러면서 "대사량도 많고, 극단적인 서사가 없기 때문에 더 어려운 연기인데 캐스팅한 배우들 모두 연기에 반했다"고 말했다.

첫 드라마를 찍으며 겪어야 했던 쉽지 않은 과정들도 팀워크로 극복했다고 밝혔다.

이병헌 감독은 음주 논란으로 오승윤이 촬영 중 하차한 것과 관련해 "아픈 일이었지만 배우들의 위로로 힘을 냈다"고 말했다.

'멜로가 체질'은 반 사전제작드라마로 현재까지 12회 촬영을 마쳤다. 당초 7월 25일 방송 예정이었으나, 이은정(전여빈)의 남동생 효봉 역할을 맡았던 오승윤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하차하며 추가 촬영이 불가피해 방영 일정 역시 미뤄졌다. 효봉 역할은 뮤지컬계 배우 윤지온이 대신한다.

이병헌 감독은 "이런 자리라서가 아니라 우리 배우, 스태프 분들 호흡이 굉장히 좋다"며 "이런 자리라서 하는게 아니라 정말 돈독하고, 재밌게 찍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픈 일이었지만 함께 손 붙잡고 극복했다"며 "특히 우희 씨, 재홍 씨가 맛있는 걸 사줘서, 맛난 걸 먹고 기운을 낼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병헌 감독은 스크린에 이어 드라마까지 접수할 수 있을까.

한편 '멜로가 체질'은 오는 9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